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이상이, 김보연에 발각…이초희 향한 마음 밝힐 수 있을까?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한 번 다녀왔습니다'(사진제공=KBS 2TV)
▲'한 번 다녀왔습니다'(사진제공=KBS 2TV)
‘한 번 다녀왔습니다’ 속 이민정이 절체절명의 위기 상황을 맞이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KBS 2TV ‘한 번 다녀왔습니다’ 37, 38회에서는 이민정(송나희 역), 이상엽(윤규진 역), 알렉스(이정록 역)의 엇갈리는 진심이 안방극장을 멜로 감성으로 짙게 물들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정록(알렉스 분)이 송나희(이민정 분)에게 고백하는 장면을 윤규진(이상엽 분)이 목격, 알 수 없는 감정에 휩싸였다. 그러나 두 사람을 신경 쓴다는 것을 티낼 수 없는 윤규진은 틱틱거리는 것은 물론 송나희에게 잘해보라며 마음에 없는 소리를 내뱉으며 질투심을 드러냈다.

또한 “정록 선배 자상하고 성격 좋아. 근데 흘리고 다니는 경향이 있잖아, 눈웃음도 치고”라며 은근슬쩍 이정록의 단점을 나열하는가 하면 복잡한 감정을 정리하기 위해 청소를 자처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송나희는 적극적으로 다가오는 이정록에게 “연애 같은 거 할 그런 여력이 없어요. 책임지지도 않을 거면서 여지 주고 그러는 거, 전 싫어요”라며 선을 그어 묘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그러나 되레 여지를 줬으면 좋겠다고 너스레 떠는 이정록에 당황, 이들의 관계가 한층 더 흥미롭게 빠져들 것을 암시했다.

한편, 송다희(이초희 분)를 향해 직진하는 윤재석(이상이 분)의 모습은 기분 좋은 설렘을 안겼다. 퇴근 하자마자 송다희가 있는 도서관으로 향하는 것은 물론 다이어트를 핑계 삼아 그녀를 집에 데려다주는 등 직진 면모를 보인 것. 그런가 하면 도서관에서 공부를 하던 이들은 엄마 최윤정(김보연 분)에게 뒤를 밟혀 이들의 러브라인이 심상치 않은 국면으로 접어들 것임을 암시했다.

방송 말미에는 송나희가 위험한 상황에 처하며 긴장감을 돋웠다. 일전에 아동학대로 신고했던 아이의 아빠가 복수심을 품고 그녀를 찾아온 것. 위험을 감지한 윤규진은 그를 막기 위해 전력 질주했고, 이어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추격전이 펼쳐졌다. 하지만 이때 위협을 가하는 남자에게 이정록이 몸을 던져 송나희를 지켜내 안방극장에 커다란 충격을 안겼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