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이동준, 아들 이일민ㆍ부인 염효숙과 한우 농장 체험…나이 궁금케하는 요리 실력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아빠본색’ 이동준(사진제공=채널A)
▲‘아빠본색’ 이동준(사진제공=채널A)
이동준이 또 한 번 가족들에게 충격적인 요리 실력을 선보였다.

31일 방송된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최근 운동을 제대로 못해 답답해 하는 아내 염효숙을 위해 ‘국대 오빠’ 이동준이 바깥 나들이 겸 운동 타임을 제안했다. 이동준은 “아들과 며느리도 불러서 같이 가자”라고 말했고, 염효숙은 이에 반색하며 길을 나섰다.

하지만 평범하게 러닝을 하는 줄 알았던 이동준이 아내 염효숙, 아들 이일민, 며느리 이혜림까지 모두 데리고 간 곳은 지인이 운영하는 한우 농장이었다. 한우 농장 주인은 “잘 오셨다”라며 “일단 작업복으로 갈아입고 점심, 저녁 다 드시고 가시라”라고 말해 가족들에게 ‘동공 지진’을 일으켰다. 결국 가족들은 난데없는 한우 농장 바닥 청소로 ‘운동 타임’을 대신해야 했다.

이런 가운데, 사건의 주범인 이동준은 고생하는 가족들을 위해 직접 새참 준비에 나섰다. 그는 물엿, 초고추장, 사과즙을 호쾌하게 섞어 양념 소스를 만든 뒤, 국수를 삶기 시작했다. 국수를 다 삶은 이동준은 구멍 뚫린 채반을 그대로 야외 테이블에 놓은 뒤 국수를 부었고, 국수 삶은 물이 바닥으로 폭포처럼 흘러 스튜디오 출연진들을 경악시켰다.

국수를 헹구기 위한 찬물 역시 채반에 그대로 콸콸 붓는 이동준의 모습을 본 MC 김구라는 “대세에 지장은 없지만...정말 대단한 분이야”라며 혀를 내둘렀다. 김지현 역시 “우리 남편도 저렇게는 안 해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남다른 과정 끝에 이동준표 새참인 비빔국수가 완성됐고, 이동준은 마무리로 국수 위에 알 수 없는 흰 가루를 뿌려 요리를 완성했다. 스튜디오 출연자들이 모두 “저 정체불명의 가루는 라궁금해 하는 가운데, 이동준은 가족들에게 가루의 정체를 밝혔다. 상상을 초월하는 ‘하얀 가루’의 정체에 가족들은 “네???”라며 경악했고, MC 김구라 역시 “저건 일종의 괴식인데...”라며 다시 한 번 놀라워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