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미스터트롯' 장민호, '편스토랑' 출격…'요알못' 장민호 겉절이 도전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편스토랑' 장민호(사진제공=KBS2)
▲'편스토랑' 장민호(사진제공=KBS2)
'미스터트롯' 장민호가 '신상출시 편스토랑'에 출격한다.

'신상출시 편스토랑' 제작진은 8일 "장민호가 오는 10일 방송되는 ‘편스토랑’에 출연한다"라며 "‘편스토랑’에서 어떤 매력을 발산하며 시청자를 사로잡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라고 밝혔다.

장민호의 ‘편스토랑’ 출격에 대한 시청자의 관심과 기대가 벌써부터 심상치 않다. 지난 3일 ‘편스토랑’ 방송 말미 장민호의 등장 예고가 공개된 직후, 온라인이 들썩였다. 장민호가 김수찬, 김요한과 함께 ‘역쩐인생’ 무대를 펼친 선공개 영상도 폭발적 관심을 모으고 있다. ‘편스토랑’ 제작진에 따르면 이 같은 시청자들의 기대를, 장민호는 완벽하게 충족시켜줄 것으로 보인다.

장민호는 등장부터 남다른 에너지와 입담, 출구 없는 매력으로 ‘편스토랑’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 이어 공개된 VCR 속 일상 역시 ‘매력덩어리’ 그 자체였다는 후문이다.

이날 장민호는 집에서 혼자 밥상을 차려 먹기에 도전했다. 앞서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밥도 짓지 못하는 ‘요알못’ 모습을 보였던 장민호. 과연 그가 혼자서 밥을 잘 차려 먹을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장민호가 느닷없이 겉절이 만들기를 시작했다. 겉절이는 집밥 반찬 중에서도 고난도에 속하는 메뉴. 장민호의 반전 요리 실력에 모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또 장민호는 짬짬이 운동을 하며 남성적인 매력을 발산하기도 하고 중간중간 아재미까지 폭발시키며 ‘편스토랑’을 쥐락펴락했다는 전언이다.

‘편스토랑’ 제작진은 "장민호의 매력을 있는 그대로 보여드리고자 노력했다. 이번 촬영을 하면서 장민호가 스스로 요리에 재능을 발견했다고 하더라. 꾸밈없는 일상 속 장민호는 그 자체로도 충분히 매력적이고 재미있었다"라고 전했다.

한편 ‘엄마들의 꽃사슴’ 장민호가 첫 등장하는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10일 밤 9시 40분 방송된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