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신성X노지훈X황윤성X김경민, '6시내고향' 쪽파 농사ㆍ판매ㆍ홍보'까지…완판남 등극?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6시내고향' 신성X노지훈X황윤성X김경민(사진제공=KBS 1TV)
▲'6시내고향' 신성X노지훈X황윤성X김경민(사진제공=KBS 1TV)
'6시내고향' 신성, 노지훈, 황윤성, 김경민이 방울대추토마토와 쪽파 농사에서 판매까지 나선다.

8일 방송되는 KBS1 '6시내고향'의 ‘트로트 농활 원정대 네박자‘가 이번에는 쪽파 농사에 도전한다.

쪽파 파종부터 시작해 쪽파 수확, 포장까지 열을 올린다. 생각 보다 까다로운 쪽파 포장은 모두를 당혹게 하지만 예산의 농부 가수 신성은 능숙하게 상자에 끈을 묶어 쪽파 포장을 완성한다.

▲'6시내고향' (사진제공=KBS 1TV)
▲'6시내고향' (사진제공=KBS 1TV)
다른 네박자 멤버도 포장에 도전한다. 그러나 섹시하게 해야한다는 조건이 붙었는데. 점점 산으로 가는 쪽파 포장하기. 과연 무사히 포장을 완수 할 수 있을지, 그리고 최고의 섹시남은 누구일지 기대해 보자.

파종, 수확, 포장까지 모두 해본 네박자. 그러나 농사일의 마지막 단계가 남았다. 바로 농산물 판매이다. 처음으로 판매에 나서보는 네박자. 호기롭게 역전장에 자리를 잡았지만 시세도 몰라 마수걸이 조차 하지 못한다.

▲'6시내고향' 신성X노지훈X황윤성X김경민(사진제공=KBS 1TV)
▲'6시내고향' 신성X노지훈X황윤성X김경민(사진제공=KBS 1TV)
보다 못한 상인들이 판매대 만드는 것부터 시작해 가격 정하는 것까지 도와주시기 시작한다. 모두의 응원에 힘입어 판매를 시작했지만 어째 판매가 부진하다? 고객들의 관심을 끌고 농산물 홍보에는 트로트만 한 것이 없다고 생각한 네박자는 신명 나는 노래를 선보이며 방울대추토마토와 쪽파 홍보에 열을 올린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