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애널리스트 모르는 사람?" 양세찬, 유재석 질문에 "리스트 정리하는 사람?" 웃음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애널리스트(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애널리스트(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애널리스트'라는 직업을 '런닝맨'에서 얘기했다.

12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10주년 특집 '시청자와 함께 하는 추리극'을 선보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멤버들은 '촬영장에 일찍 도착하는 순서대로 혜택을 제공한다'는 공지를 전달받았고, 이에 치열한 출근 전쟁이 펼쳐졌다. 전소민은 카메라가 세팅되기도 전에 도착해 제작진을 당황하게 만들었고, 송지효는 잠이 덜 깬 모습으로 평소보다 이른 시간에 오프닝 장소에 도착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메인 미션을 위해 각각 판사, 변호사, 형사, 애널리스트 등 전문적인 직업군으로 변신했다. 직업군을 보던 유재석은 "애널리스트 모르는 사람도 있을 텐데?"라고 말했고, 양세찬은 "리스트 정리하는 사람 아닌가"라고 물었고, 하하는 "안 좋은 것 아니냐"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애널리스트는 어떤 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하는 전문가를 말한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