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김태희 광고에 비 '법적 절차' 고민…'비룡 찜쪄먹기' 부른 패러디 광고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김태희 광고(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캡처)
▲김태희 광고(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캡처)

김태희 광고에 가수 비가 섭섭한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1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싹쓰리 활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유재석, 이효리, 비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이효리는 비에게 "태희 씨가 CF를 찍었느냐"라며 근황을 물었고, 비는 "'깡' 뮤직비디오를 패러디 했더라"고 말했다.

최근 김태희는 비의 '깡'을 패러디한 아이스크림 광고를 찍었다. CF 속 김태희는 "새롭게 돌아왔지", "모두 인정하게 될 걸?", "나를 감싼다"의 말을 하고, 이는 '깡' 뮤직비디오 속 비를 떠올리게 했다.

비는 "내가 지금 법적 절차를 밟을까 말까 고민 중이다"라고 농담을 했다. 그러자 이효리는 "와이프가 한 걸 무슨 법적 조치를 하냐"라며 비를 놀리기 시작했다. 당황한 비는 "와이프한테 한다는 게 아니다. 이것도 기사 잘못 나간다. 그렇게 이야기하지 마라"라고 말했다.

비는 "나한테 이야기도 없이 그런 콘셉트로 한 거다. 우리 와이프는 그걸 또 눈치 못 채고 바보같이 광고 촬영을 했다"라고 해명했다. 유재석은 "(김태희가) 바보 같다는 거냐"라며 놀렸고, 비는 "이건 방송에 내지 말라"고 부탁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