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비즈 인터뷰] '강철비2' 정우성, 영화인의 숙명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에서 남한 대통령 한경재 역을 맡은 배우 정우성(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에서 남한 대통령 한경재 역을 맡은 배우 정우성(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통일은 우리 안에서 담론이 형성돼야 지도자들에게 힘을 실어줄 수 있어요."

배우 정우성이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으로 관객들에게 '통일'이라는 화두를 던졌다. 이를 위해 2017년 '강철비'로 호흡을 맞춘 바 있었던 양우석 감독과 의기투합했다. 달라진 것이 있다면 1편에선 북한의 최정예 요원이었던 그가 이번에는 대한민국 대통령이 됐다는 것이다.

정우성은 최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비즈엔터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북한과의 평화 분위기가 조성됐던 1~2년 전과 달리 현재 우리나라와 북한, 미국과 북한의 관계는 살얼음판인 것과 관련해 '강철비2: 정상회담'의 다루고 있는 내용이 정치적으로 비칠 수 있는 것에 대해 정우성은 '숙명'이라고 표현했다.

"현실의 정치적 상황과 맞물린 민감한 얘기이기도 하지만, '강철비2: 정상회담'은 분단 체제를 사는 우리에게 이런 상황을 얼마나 진지하게 고민하고 있는지 질문을 던지는 영화입니다. 정치적으로 편향된 영화가 아니에요. 우리가 모두 생각해볼 만한 통일에 대한 화두를 던진다는 점에서 충분히 출연할 만한 가치가 있는 영화라고 생각했습니다. 물론, 영화를 불편하게 보는 시선이 있을 수 있어요. 그건 우리 영화의 숙명이라고 생각합니다."

▲정우성(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정우성(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정우성은 극 중 대한민국 대통령 '한경재' 역을 맡았다. '한경재'는 급변하는 국제 정세 속 냉전의 섬이 된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고민하는 인물이다. 실제 현재 한반도 상황처럼 북미 두 정상 사이에서 중재자의 역할을 했다. 현실에 접점을 가지고 있는 영화이다 보니 특정 인물을 모델로 잡고 접근할 수 있었지만, 정우성은 '민족에 대한 연민'에 초점을 맞췄다.

"'한경재'는 액션보다는 끊임없이 리액션을 해야 하는 캐릭터예요. 특정 인물을 모델로 둘 수도 없고, 특정 인물을 위한 서사가 되어서도 안 된다고 생각했어요. 분단의 불행과 이에 희생된 민족, 그에 대한 연민에 집중했습니다. 그래서 정상회담을 성사시켰던 지도자들이 민족을 어떻게 했었을지를 고민했어요. 민족적 불행을 끝내려는 대통령, 비극의 당사자이지만 휴전 협정에선 배제돼 답답하지만, 평화에 대한 강한 의지를 한경재에 투영했습니다."

'강철비' 1편의 속편이지만 '강철비2: 정상회담'은 인물과 설정이 전혀 다른, 하지만 한반도 문제를 다룬다는 주제는 유지하는 상호보완적 속편이다. 정우성은 이 같은 기획을 기발한 기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1편에 출연했기 때문에 2편에 출연한 것은 아니라고 선을 그으며, 시나리오가 가진 캐릭터와 전작과 이야기가 연결되지 않는 새로운 속편이 스크린에서 어떻게 표현될지 궁금했다고 말했다. 특히 '강철비'의 주인공은 배우가 아닌 한반도라고 강조했다.

"'강철비' 1편은 남북에 사는 인물들의 판타지적인 상황을 보여줘요. '강철비'는 그런 상황이 벌어지는 한반도가 주인공이에요. '강철비2: 정상회담'은 이 시리즈의 주인공이 한반도라는 것을 다시 한번 되새겨주는 작품입니다. 분단이라는 이야기를 하면서 인물들을 새롭게 포지셔닝하고, 새로운 이야기를 할 수 있는 굉장히 독특하고 똑똑한 시리즈라고 생각해요. 만약 '강철비3'가 나왔을 때, 곽도원이나 내가 출연을 안 해도 시리즈가 이어질 수 있는 기반을 이번 영화가 닦아놓은 거죠."

▲정우성(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정우성(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강철비2: 정상회담' 이후 정우성의 다음 행보는 감독 데뷔이다. 정우성의 첫 연출작 '보호자'는 최근 촬영을 모두 마치고, 후반 작업 중에 있다. 또 넷플릭스 '고요의 바다'에 제작자로도 참여한다. 배우에서 영역을 넓혀 감독으로서, 제작자로서의 걸음도 내디뎠다. 배우로 24년 동안 롱런하고 있으며, 감독·제작자로 영역을 넓히는 정우성은 성공이 당연한 것은 아니며, 어딘가에 갇히지 않으려는 태도를 견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성공은 당연한 것이 아니에요. 흥행도 결과가 나쁘다고 좌절하면 안 돼요. 결과를 온전히 받아들이고, 감내해야 하죠. 인생을 하나의 주기라고 보면, 파장이 다른 시기가 있는 법이거든요. 내가 얼마만큼 모든 것을 감내하고 좀 더 나은 배우가 되기 위해 노력했는지가 중요합니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