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붕장어 레시피 챌린지…보리멸 튀김부터 바닷장어 회ㆍ구이ㆍ라면까지(맛남의 광장)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맛남의 광장' 백종원(사진제공=SBS)
▲'맛남의 광장' 백종원(사진제공=SBS)
'맛남의 광장' 백종원이 보리멸 튀김부터 붕장어 회, 구이, 라면 등 푸짐한 코스 요리를 선보였다.

13일 방송되는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원기회복의 상징인 바닷장어를 이용한 ‘레시피 챌린지’가 펼쳐진다.

SBS ‘맛남의 광장’은 시청자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엿볼 수 있는 ‘맛남의 광장 레시피 챌린지’의 수상작들을 소개하고 있다. 이날 김희철과 김동준, 양세형과 유병재 두 팀은 ‘레시피 챌린지’를 통해 180도 다른 분위기의 바닷장어 요리를 선보여 더욱 승부를 예측하기 힘들게 했다.

심사를 위해 숙소로 돌아온 백종원은 인사를 하는 척 고생했다며 멤버들을 안아 후각을 활용한 추리를 시작했다. 또한, 백종원은 매의 눈으로 음식을 관찰하는 것은 물론 오감이 총동원된 남다른 추리력을 선보여 지켜보는 멤버들과 제작진을 깜짝 놀라게 했다. 치열한 눈치 싸움 속 백종원은 요리의 주인공을 맞힐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백종원은 ‘레시피 챌린지’ 승리 팀에게 낚시로 직접 잡은 보리멸로 만든 튀김을 선물했다. 이를 맛본 멤버들은 눈을 번쩍 뜨며 리얼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고. 이어 코스요리를 능가하는 바닷장어 야식 타임이 펼쳐졌다. 싱싱한 바닷장어 회는 백종원 표 특별 양념장과 곁들여져 호불호 없는 완벽함을 선사했다. 여기에 야식의 꽃 바닷장어 소금구이와 양념구이까지 더해지며 군침 유발 야식 한상이 차려졌다.

한편, 이튿날 아침 식사 당번이 된 김희철은 바닷장어 라면에 도전했다. 김희철은 날로 일취월장하는 요리 실력을 증명하듯 압도적 비주얼의 바닷장어 라면을 선보였다. 그는 라면에 더할 히든 소스를 소개하며 백종원의 인정을 받았다는 후문이다. 라면 맛을 본 멤버들은 존경을 표하기도 했고, 특히 양세형은 “이건 진짜 만 사천 원짜리 라면”이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