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강성훈 "여고생과 욕설 시비? 절대 사실무근…고소장 접수"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젝스키스 전 멤버 강성훈(비즈엔터DB)
▲젝스키스 전 멤버 강성훈(비즈엔터DB)

젝스키스의 전 멤버 강성훈이 온라인에 자신이 여고생과 시비가 붙고, 욕설을 했다는 내용을 부인하며 최초 글쓴이를 고소했다.

강성훈은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강성훈입니다. 최근 커뮤니티에 올라온 저에 대한 글은 단언컨대 절대 사실무근이며, 금일 고소장을 접수하였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이런 식의 근거 없는 허위사실이 악의적으로 유포되어 왔으나, 더는 묵과할 수 없는 수준이라 판단하여 앞으로는 이에 대해 선처 없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강성훈과 같은 동네에 살고 있는 18세 여고생이라고 밝힌 사람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강성훈과 실수로 부딪혀 사과를 했지만 화를 내며 자신을 밀쳤고, 다음 날 이 내용을 친구와 통화하던 중 강성훈이 이를 듣고 자신에게 심한 욕을 했다고 주장했다.

(사진=강성훈 인스타그램)
(사진=강성훈 인스타그램)

◆ 이하 강성훈 인스타그램 전문

안녕하세요. 강성훈입니다.

최근 커뮤니티에 올라온 저에 대한 글은 단언컨대 절대 사실무근이며, 금일 고소장을 접수하였습니다.

그동안 이런 식의 근거 없는 허위사실이 악의적으로 유포되어 왔으나, 더는 묵과할 수 없는 수준이라 판단하여 앞으로는 이에 대해 선처 없이 강력히 대응할 것입니다.

항상 저를 지켜봐 주시며 응원해주시는 모든 분께 감사함을 잊지 않고, 좋은 모습을 보여 드리기 위해 열심히 지내고 있습니다, 더 나은 모습을 보여 드리도록 항상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