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선우은숙 며느리 최선정에 대한 속마음 "돈 잘 벌지만 아들이 더 잘 됐음 좋겠다"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동치미' 선우은숙 며느리(사진제공=MBN)
▲'동치미' 선우은숙 며느리(사진제공=MBN)
배우 선우은숙이 며느리 최선정에 대한 속마음을 털어놨다.

19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는 ‘아들 잘 키워봤자 며느리만 덕본다?’라는 주제로 솔직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선우은숙은 "며느리도 용돈을 잘 벌더라. 처음에는 뭘 하는줄 몰랐다. 잘하고 있더라"라며 "며느리가 잘난척 안하고 남편한테 잘하더라"라고 고마워 했다.

선우은숙은 "하지만 아들을 가진 엄마 입장이라 그런지 우리 아들이 잘 돼서 자리를 잡아야 제가 더 편할 거 같다. 며느리가 아무리 돈을 잘 벌어도 용돈을 받아본 적은 없다. 그래도 아들이 더 잘 됐으면 좋겠다"라고 속내를 전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