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트로트의 민족’ 진성ㆍ이은미ㆍ박칼린ㆍ김현철ㆍ이건우 등 초특급 심사위원 확정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트로트의 민족(사진 제공=MBC )
▲‘트로트의 민족(사진 제공=MBC )
MBC ‘트로트의 민족’에 국내 최정상의 아티스트 군단이 합심해 차세대 트로트 가왕 선발에 나선다.

대한민국 원톱 보컬리스트 이은미, 국내 1호 뮤지컬 음악 감독 박칼린, 한국 시티 팝의 지평을 넓힌 프로듀서 김현철이 심사위원으로 합류하며, 각 지역을 대표하는 트로트 스타 발굴을 위해 뭉친 트로트 가수 진성과, MBC 대표 가수 ‘유산슬’을 탄생시킨 명불허전 ‘작사의 신’ 이건우, 트로트계의 베토벤 박현우, 편곡의 대가 정경천도 심사위원으로 함께 한다.

또한 ‘찐이야’ 등을 작곡한 스타 작곡 듀오 ‘알고보니 혼수상태’의 김경범, 김지환까지 합세해 ‘초특급 심사위원 라인업’을 완성했다.

바야흐로 트로트 전성시대를 맞아, 트로트가 대중가요를 이끄는 음악 장르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트로트의 영역도 무한 확장되고 있다. 이에 각 장르를 대표하는 음악 전문가들을 ‘트로트의 민족’ 심사위원으로 파격 캐스팅한 것이다.

‘트로트의 민족’ 제작진은 “기성 세대들의 노래로만 여겨졌던 트로트였지만 정통 트로트뿐만 아니라 댄스 트로트, 록 트로트 등 다양화 되는 추세에 맞춰 심사위원 군단을 꾸렸다. 다양한 색깔의 참가자가 출연하는 만큼, 객관적이고 냉정한 평가는 물론 다양한 시선으로 트로트를 해석하고 평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숨겨진 트로트 고수를 발굴해내는 국내 최초 K-트롯 지역 대항전인 ‘트로트의 민족’은 10월 3일 저녁 8시 50분 추석 특별판 방송을 앞두고 있다. 이후, 10월 23일부터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45분 시청자들을 만난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