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나의 위험한 아내’ 김정은ㆍ최유화ㆍ심혜진ㆍ정수영, '환불원정대'급 쎈캐 군단 탄생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김정은-최유화-심혜진-정수영(사진제공 = 키이스트)
▲김정은-최유화-심혜진-정수영(사진제공 = 키이스트)
‘나의 위험한 아내’ 김정은, 최유화, 심혜진, 정수영이 화면을 뚫는 존재감과 소름 유발 케미력으로 ‘역대급 센캐 군단’의 저력을 발휘한다.

오는 10월 5일 첫 방송되는 MBN 새 미니시리즈 ‘나의 위험한 아내’는 사랑해서 결혼했지만 어느덧 결혼이란 생활을 그저 유지하고만 있는, 이 시대를 살아가는 다수의 부부가 공감할 수 있는 ‘미스터리 부부 잔혹극’이다. 가장 안전하다고 생각했던 가정에서 가장 위험한 적과 살아왔다는 섬뜩한 깨달음과 동시에 ‘위험한 전쟁’을 시작하는 부부를 통해 결혼 안에서의 승리와 실패란 무엇을 의미하는지 결혼의 ‘민낯’을 과감하게 파헤친다.

무엇보다 김정은, 최유화, 심혜진, 정수영 등 이름만 들어도 신뢰감이 드는 배우들이 저마다의 강력한 스토리를 지닌, 뛰어난 존재감의 캐릭터들로 분해 맹활약할 것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김정은이 맡은 심재경 역은 모두의 선망의 대상이었던 ‘완벽한 아내’로, 남부러울 것 없는 평온한 일상을 살아가던 중 의문의 납치 사건에 휘말린다는 ‘역대급 서사’를 지닌 캐릭터다. 심재경은 ‘외유내강’이라는 말이 딱 들어맞는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지닌 인물로, 모두를 충격에 몰아넣은 납치 사건 중심에 서서 활약하며 궁금증과 긴장감을 유발한다. 특히 김정은은 무려 3년 만의 컴백작으로 ‘나의 위험한 아내’를 택한데 대해, “나를 아무데도 못 가게 만든 작품이었다”는 한 마디로, 작품과 캐릭터의 퀄리티에 대한 깊은 신뢰감을 드러냈다.

최유화가 맡은 진선미 역은 심재경의 남편인 김윤철(최원영) 소유 이탈리안 레스토랑의 매니저이자, 김윤철과 특별한 관계에 놓인 인물이다. 진선미 역시 특유의 악바리 근성을 바탕으로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물불을 가리지 않고 뛰어드는 대담함을 보이는 캐릭터. 진선미는 전형적이고 단순한 안티히로인이 아닌 입체적이고 복합적인 내면을 지닌 ‘이유 있는 악역’으로, 인물 간 갈등을 더욱 증폭시켜 극을 한층 풍성하게 만들 것으로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심혜진이 맡은 중소기업 CEO 하은혜 역은 꽃미남 연하 남편과 재혼 후 “난 결혼보다 이혼이 좋았어, 재혼은 더 좋았고”라는 말을 서슴없이 내뱉는 남다른 결혼관을 가진 인물이다. 하은혜는 승승장구하던 사업에 브레이크가 걸려 자금난에 시달리던 중 우연히 납치 사건에 얽힌 수상한 정황을 포착하면서, 의문스런 행보로 긴장감을 배가시킨다. 특히 띠 동갑이 훌쩍 넘는 어린 남편 조민규(윤종석)와 선보일 부부 케미 또한 시청자의 시선을 붙들 흥미로운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정수영이 맡은 김희정은 장르 소설 작가 지망생인 전업 주부로, 극중 김희정은 남편 서지태(이준혁)가 담당한 납치 사건을 지켜보며 작가 특유의 촉을 세워 예의주시할 뿐 아니라, 직접 사건에 뛰어들기까지 하는 대범함으로 극의 갈등을 디테일하게 엮는다. 이처럼 각자 추구하는 목표와 색깔을 뚜렷하게 드러내며 욕망에 따라 주체적으로 행동하는, 전에 없던 강력한 여성 캐릭터의 탄생에 기대가 쏠리고 있다.

제작사 키이스트 측은 “‘나의 위험한 아내’ 김정은-최유화-심혜진-정수영 등은 스토리를 쥐락펴락하는 강력한 존재감으로, 강하게 욕망을 갖고 원하는 것을 이뤄내려 사건에 뛰어드는 쎈 캐릭터의 매력을 거침없이 발산할 것”이라며 “잘 만들어진 캐릭터와 배우들의 열연이 무엇인지를 보여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MBN 새 미니시리즈 ‘나의 위험한 아내’는 오는 10월 5일 밤 11시 첫 방송되며, 웨이브(wavve)가 투자에 참여해 온라인에 독점 공개한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