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임영웅 소속사 물고기컴퍼니 신정훈 대표 임영웅 첫인상 "건실해 보였다"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뽕숭아학당' 임영웅 소속사 신정훈 대표(사진제공 = TV CHOSUN)
▲'뽕숭아학당' 임영웅 소속사 신정훈 대표(사진제공 = TV CHOSUN)
임영웅의 소속사 물고기컴퍼니 신정훈 대표가 임영웅의 첫 인상을 설명했다.

30일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은 ‘미스터트롯’ 트롯맨 F4로서 첫 명절을 맞이하게 된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가 인생에 있어 고마운 은인들과 한자리에 모였다.

이날 임영웅의 은인으로 소속사 물고기컴퍼니 신정훈 대표가 출연했다.

임영웅은 "제가 트로트를 처음 시작하면서 지금까지 쭉 함께하고 계신 대표님이다"라고 소개했다.

임영웅은 또 "감사한 사람들을 모신다고 했을 때 정말 많은 분들이 계신데 가장 가까이 계신 분을 생각하니 대표님이 생각났다. 어느때는 형 같고 또 어른같은, 심지어 아버지 같은 존재다"라고 설명했다.

신정훈 대표는 임영웅의 첫 인상에 대해 "오승근의 '내 나이가 어때서'를 불렀다. 사실 노래로써는 잘 몰랐다. 지금같은 모습이 아니었다"라며 "노래를 잘한다. 잘생겼다라기 보다는 건실하다라는 느낌이 컸다. 열심히 아르바이트 하면서 어머님과 둘이 산다는 이야기를 밝게해서 첫 날 마음이 움직였다"라고 말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