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비즈X웨이브 리뷰] 中 2020 최고 고장극 '학려화정', 눈물 부르는 만인의 인생 드라마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중국드라마 '학려화정'(사진제공=웨이브)
▲중국드라마 '학려화정'(사진제공=웨이브)
지상파, 종합편성채널, 케이블TV 등 기존 미디어들이 제작하는 드라마, 예능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유수의 해외 드라마들까지 안방에서 손쉽게 볼 수 있는 시대다. 콘텐츠 대홍수 속에서 좋은 콘텐츠의 정보를 미리 접하는 건 필수가 됐다.

'비즈X웨이브 리뷰'는 비즈엔터가 국내 첫 통합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웨이브와 함께 만드는 콘텐츠 큐레이션 코너다. 놓치기 아쉬운 고퀄리티 콘텐츠들을 독자들에게 추천한다. [편집자 주]

중국 드라마를 찾아보다 보면 '고장극'이라는 다소 생소한 단어가 종종 눈에 띈다. 이는 '고전복장극'의 준말로, 말 그대로 옛날 의상을 입고 촬영하는 드라마를 뜻한다. 퓨전 사극, 무협물, 선협물 등을 모두 포함하며, 역사 기반의 정통 사극과는 구분된다.

기나긴 역사에서 나오는 무궁무진한 소재 덕분인지, 중국에서는 유난히 고장극의 인기가 대단하다. 전체 드라마 중 고장극이 차지하는 비중이 엄청나게 높아, 중국 정부에서 사극 쿼터제를 실시할 정도이다. 작품들의 퀄리티 또한 무서운 속도로 급성장 중이다. 과거 중드에서 흔히 볼 수 있었던 싸구려 CG는 사라지고, 오히려 세련된 연출과 분위기가 전 세계 시청자들을 점점 사로잡는 중이다.

▲중국드라마 '학려화정'(사진제공=웨이브)
▲중국드라마 '학려화정'(사진제공=웨이브)

매년 쏟아지는 수많은 고장극들 중에서도 특히 눈에 띄는 수작이 있다. 2020년 최고의 고장극 중 하나로 꼽히는 작품, '학려화정(鹤唳华亭)'이다. 궁궐 내에서의 암투와 로맨스를 다룬 드라마로, 동명의 원작 소설을 바탕으로 제작됐다. 지난 겨울 중국 온라인 플랫폼인 YOUKU를 통해 방영되었으며, 총 60부작의 장편 드라마이다.

'학려화정'은 고퀼리티 고장극을 대표하는 작품으로, 특히 아름다운 영상미가 압권이다. 촬영을 위해 궁궐 세트장을 새로 지었을 정도로 퀄리티에 많은 공을 들였으며, 그만큼 아름다우면서도 분위기 있는 영상미를 보여주며 많은 사람들에게 극찬을 받았다.

출연하는 고장극마다 좋은 연기를 보여준 두 배우, 라진(罗晋, 뤄진)과 이일동(李一桐, 리이퉁)이 '학려화정'의 주연을 맡아 큰 호평을 받았다. '봉신연의' 등 고장극 뿐만 아니라 '안가', '막후지왕 : 러브 온 에어' 등 현대극에서도 큰 매력을 보여준 라진은 이 작품을 통해 물이 오른 절정의 연기력을 보여줬다. '사조영웅전 2017', '검왕조', '미자무강' 등 연달아 좋은 연기를 보여준 고장극 여신 이일동이 그의 상대역을 맡았다.

▲중국드라마 '학려화정'(사진제공=웨이브)
▲중국드라마 '학려화정'(사진제공=웨이브)

'학려화정(鹤唳华亭)'이라는 제목은 직역하면 '학이 울며 날아다니는 정자'라는 뜻이다. 작품 속에서 화정(华亭)은 화려한 궁궐 안을 뜻하고, 그 안에서 홀로 슬피 울고 있는 학은 주인공인 황태자 소정권을 뜻한다. 이 작품은 제목에서 비유한 그대로 궁궐 안에서 벌어지는 황태자의 슬프고 외로운 싸움을 그린다.

황태자 소정권(라진)은 어린 나이에 어머니를 잃고 상처를 품은 채 자란 인물이다. 강력한 세력을 가진 외척 때문에 아버지인 황제 소예감(황지충)은 아들과 거리를 두며 그를 견제하고, 소정권 또한 권력만을 생각하는 아버지의 차가움에 거리감을 느낀다.

황제는 소정권의 배다른 형제인 제왕 소정당(김한)을 더 아끼는 모습을 보인다. 소정당은 소정권을 황태자의 자리에서 끌어내리고 자신이 황위를 물려받으려는 야심을 가진 인물이다. 소정당은 그를 지지하는 세력과 함께 소정권을 중상모략하는 등 소정권을 계속해서 궁궐 내의 암투에 빠트린다.

▲중국드라마 '학려화정'(사진제공=웨이브)
▲중국드라마 '학려화정'(사진제공=웨이브)

한편 소정권이 아버지처럼 따르는 스승 노세유(왕경송)마저 모함을 당하며 그의 곁을 떠나게 되고, 소정권은 크게 상심하고 만다. 노세유는 제자의 딸인 육문석(이일동)을 소정권과 맺어주려 했으나, 일련의 사건들로 인해 소정권은 다른 여인을 태자비로 맞이하게 된다. 육문석은 가족의 복수를 위해 이름을 바꾸고 궁궐로 들어가 황태자의 어관이 되고, 태자는 육문석과 함께 권력 다툼으로 인한 위기를 헤쳐나간다.

‘학려화정’을 보고 주인공 소정권에게 감정이 몰입돼 눈물을 흘렸다는 사람이 많다. 그만큼 소정권이라는 캐릭터와 혼연일체가 된 듯한 모습을 보여준 라진의 열연이 이 작품을 이끌어간다. 또한 아름다운 영상미에서 흘러나오는 차분하고 고고한 분위기가 드라마 속 슬픈 이야기를 극대화한다.

중국은 물론 우리나라에서까지 수많은 사람들의 눈물샘을 터트리며 인생드라마에 등극한 ‘학려화정’. 드라마를 보고 펑펑 울며 마음의 위로를 얻고 싶은 사람들에게 더욱 추천하는 작품이다.

※ 이 리뷰는 웨이브 공식 에디터 '현원석'님과 함께 만들었습니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