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윤형빈, 정경미 위한 이벤트 준비…아들=리틀 왕비호 변신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윤형빈 아들(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화면 캡처)
▲윤형빈 아들(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화면 캡처)

'1호가 될 순 없어' 윤형빈이 아들과 함께 정경미를 위한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준비했다.

18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윤형빈이 무심했던 지난날을 반성하고, 아내 정경미를 위해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준비했다.

이날 윤형빈은 "결혼하고 바뀐 내 모습을 보고 나도 반성을 많이 했다"면서 아내가 산부인과 검진을 간 사이 아들 준이와 함께 이벤트를 준비하기 시작했다. 윤형빈은 "나는 이벤트를 좋아했던 사람이었다"면서 풍선, 꽃길, 하트 촛불, 노래 등 '이벤트 국룰 F4'를 정성껏 준비했다.

아들 준이도 이벤트 준비를 함께 했다. 특히 아들과 함께 왕비호로 변신했다. 윤형빈은 아들에게 실버 체인를 달아주고, 스모키 화장도 직접 해주면서 '2대 왕비호'로 임명했다. 또 "우리가 먹는 것, 입는 것, 자는 것 모두 이 옷 덕분이다"라고 강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집으로 돌아온 정경미는 윤형빈과 아들을 보더니 웃음이 터졌다. 특히 정경미는 왕비호로 변신한 아들의 모습이 너무 귀여웠다고 감탄했다. 세 식구는 조금 엉성하지만 감동만은 가득한 이벤트를 함께 즐겼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