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비즈X웨이브 리뷰] '트와일라잇 존: 환상특급', 스릴러 고전 17년 만에 재탄생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트와일라잇 존: 환상특급'(사진제공=웨이브)
▲'트와일라잇 존: 환상특급'(사진제공=웨이브)

지상파, 종합편성채널, 케이블TV 등 기존 미디어들이 제작하는 드라마, 예능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유수의 해외 드라마들까지 안방에서 손쉽게 볼 수 있는 시대다. 콘텐츠 대홍수 속에서 좋은 콘텐츠의 정보를 미리 접하는 건 필수가 됐다.

'비즈X웨이브 리뷰'는 비즈엔터가 국내 첫 통합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웨이브와 함께 만드는 콘텐츠 큐레이션 코너다. 놓치기 아쉬운 고퀄리티 콘텐츠들을 독자들에게 추천한다. [편집자 주]

듣기만 해도 등골이 오싹해지는 오프닝 곡의 환상특급을 기억하는가. 수십 년간 전 세계에 수많은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의 마니아를 양산한 '트와일라잇 존: 환상특급'이 2019년 조던 필 감독을 만나 새로운 감각으로 부활했다.

▲'트와일라잇 존: 환상특급'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트와일라잇 존: 환상특급'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환상특급은 미국 CBS가 1959년부터 1964년까지 제작된 TV드라마 시리즈이다. 1980년대 첫 번째 리메이크작이 KBS2 채널에서 방영해 한국인에게도 익숙하며, 2000년대에는 포레스트 휘테커가 호스트를 맡아 두 번째 리메이크를 선보였다. 지난해 2019년 조던 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다시 한 번 '환상특급'의 명맥을 이어갔다.

공포 영화 '겟아웃'으로 아카데미상을 수상한 조던 필 감독은 '트왈라잇 존: 환상특급'의 연출 맡아 오리지널의 색을 잃지 않고 2010년대의 기술과 감각을 더했다. 그는 총 10개의 모든 에피소드에 호스트로 등장하며 각각의 이야기가 펼쳐지는 옴니버스 형식의 드라마에 통일감과 정체성을 부여했다.

트와일라잇 존(The Twilight Zone)은 이성과 과학으로 설명할 수 없는 미지의 영역이라는 뜻으로, 정체를 알 수 없는 인물과 원인을 찾을 수 없는 상황들의 연속이 만들어내는 긴장감이 공포감을 형성한다. 이는 '기묘한 이야기', '블랙 미러'로 이어지는 SF 스릴러 드라마의 기원이라고 볼 수 있다.

▲'트와일라잇 존: 환상특급'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트와일라잇 존: 환상특급'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환상특급 오리지널은 '쉰들러 리스트', 'E.T.', '죠스' 등을 연출한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과 '캐리', '쇼생크 탈출', '미저리' 등을 집필한 작가 스티븐 킹의 유년 시절에 영향을 주기도 했다. 각 분야에서 미국을 대표하는 이들은 실제로 환상특급 제작에도 참여했다. 스티븐 스필버그는 1983년 환상특급 극장판의 연출을 맡았고 스티븐 킹은 1986년에 나온 환상특급 단편 '할머니'의 원작과 각본을 썼다.

시대를 뛰어넘어 세대를 이어온 '트와일라잇 존: 환상특급' 시리즈는 오랜 세월 많은 사람에게 영감을 주기도 했으며 새로운 리메이크작이 나올 때마다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2019년 리부트 작품 '트와일라잇 존: 환상특급'은 드라마계의 오스카상이라 불리는 에미상과 골든 트레일러 어워즈에 노미네이트 되며 수십 년간 탄탄한 마니아층을 쌓아온 호러, 미스터리, SF 장르 작품의 중심이 흔들리지 않음을 증명했다.

▲'트와일라잇 존: 환상특급'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트와일라잇 존: 환상특급'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이번 작품에서는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한국계 배우 존 조와 스티븐 연의 열연도 찾아볼 수 있다. '스타 트렉 리부트 시리즈', '서치'로 이름을 알린 존 조는 한 에피소드에서 11세 소년을 미국 대통령으로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캠페인 매니저 라프 한스 역을 맡았다. '워킹 데드'의 글렌 리 역으로 사랑받으며 '옥자'와 '버닝'으로 인지도를 높인 배우 스티븐 연은 또 다른 에피소드에서 비밀을 간직한 남자로 출연하며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두 배우의 열연이 돋보이는 '트와일라잇 존: 환상특급(2019)'는 지난 23일 웨이브에서 시즌1이 공개됐다. 웨이브에서는 오는 30일 시즌2를 오픈할 예정이다. 할로윈 시즌에 더 다양한 에피소드를 즐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이 리뷰는 웨이브 공식 에디터 '염지수'님과 함께 만들었습니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