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영상앨범 산' 양주 불곡산 숲길 따라 가을 여행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영상앨범 산'(사진제공=KBS 2TV)
▲'영상앨범 산'(사진제공=KBS 2TV)
경기도 양주에서 불곡산 숲길을 따라 양주향교, 임꺽정봉을 만난다.

29일 방송되는 KBS2 '영상앨범 산'에서는 600여 년의 역사를 간직한 양주의 자연으로 최원정 아나운서와 그의 든든한 산벗 이상은 산악 사진가가 동행한다.

서울에서 지하철로 1시간 정도면 닿을 수 있는 경기도 양주시. 과거에는 서울과 남양주시, 구리시, 의정부시, 동두천시 등을 일부 포함하는 큰 지역이었다. 한강 연안에 위치하고 있는 지리적 여건으로 고대부터 국토의 요충지가 되어 왔던 곳이다. 중앙에는 불곡산, 동쪽으로 천보산을 비롯해 사방으로 여러 산들이 도심 곳곳 든든하게 자리하고 있다.

▲'영상앨범 산'(사진제공=KBS 2TV)
▲'영상앨범 산'(사진제공=KBS 2TV)
양주 시내에서 가장 눈에 띄는 불곡산을 만나러 가는 길. 불곡산 자락에는 양주관아지, 양주향교, 별산대놀이마당 등 양주의 역사를 살펴보며 걸을 수 있는 ‘불곡산숲길’이 조성되어 있다. 늦가을의 정취가 묻어나는 숲길을 따라 조선 시대에 창건된 양주향교로 들어선다. 고즈넉한 풍경의 향교를 지나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가득한 유아숲체험원으로 이어간다. 도심과 가까운 자연 속에서 즐거워하는 아이들을 보니 명랑한 웃음과 행복을 숲이 지켜주는 것만 같다.

숲길을 거닐며 늦가을의 정취를 듬뿍 느껴본 일행은 불곡산의 더 깊은 품으로 걸음을 옮긴다. 대동여지도에서 ‘양주의 진산’으로 기록하고 있는 불곡산은 해발이 500m도 되지 않는 아담한 체구지만, 품 안에는 굵직한 기암을 지니고 있다.

능선길에 올라선 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수묵화 같은 소나무 숲이 펼쳐진다. 부드러운 겉모습 뒤에 숨겨져 있던 기암이 차츰 모습을 드러내며 불곡산 정상, 상봉(470m)에 닿는다. 너른 벌판 같은 양주시 너머 불암산, 사패산, 도봉산 등 서울의 산이 파노라마로 펼쳐진다.

▲'영상앨범 산'(사진제공=KBS 2TV)
▲'영상앨범 산'(사진제공=KBS 2TV)
상봉 아래에 자리한 펭귄바위를 시작으로 바위산의 모습이 드러난다. 바위 능선이 굽이치는 길을 따라 거대한 암벽을 자랑하는 임꺽정봉이 바라보인다. 발 디딜 곳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아찔한 암벽을 내려서는 길. 든든한 벗을 믿고 바위를 하나씩 넘을 때마다 두려움도 조금씩 줄어든다. 일행을 격려하듯 생쥐바위, 악어바위 등 독특한 모양의 기암괴석들이 산행에 재미를 더한다.

임꺽정봉을 앞에 두고 길은 한층 더 험준해진다. 쉼 없이 계속되는 가파른 암벽 구간. 마침내 두려움을 떨쳐내고 정상에 서니 시원한 풍광이 감동으로 다가온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