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엠마포트너♥' 엘렌 페이지→엘리엇 페이지, 트렌스젠더 선언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영화 '인셉션' 스틸컷(위), 엘렌 페이지 인스타그램
▲영화 '인셉션' 스틸컷(위), 엘렌 페이지 인스타그램

할리우드 배우 엘렌 페이지가 성전환 수술 이후 자신을 엘리엇 페이지라고 불러달라고 전했다.

엘렌 페이지는 2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트랜스젠더임을 밝히고 "나를 그(he) 또는 그들(they)라고 불러 달라. 이름은 엘리엇(Elliot)"이라고 전했다. 그의 공식 SNS 계정도 엘렌 페이지에서 엘리엇 페이지로 바뀌었다.

그는 "지금 매우 행복하다. 마침내 진정한 자아를 추구했기에 내가 누구인지를 사랑하는 것이 얼마나 놀라운 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라면서 "더 가까이 내 자신을 붙잡고 내가 누구인지 온전히 포용할수록, 더 꿈을 꿀수록 내 마음은 더 커지고 번창한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내가 트랜스젠더라는 사실을 사랑하고 퀴어인 것을 좋아한다"라고 말했다.

또 그는 올해 최소 40명의 트랜스젠더가 살해된 통계와 함께 "우리는 이런 공격에 침묵하지 않을 것"이라며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고, 사랑이 넘치며 평등한 사회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엘렌 페이지의 동성 연인 엠마 포트너는 "자랑스럽다"라며 그의 선택을 공개적으로 지지했고, 할리우드 유명 스타들 역시 응원을 보냈다.

앞서 엘렌 페이지는 2014년 인권 포럼에서 자신이 동성애자임을 밝혔다. 당시 그는 "내가 다른 사람들과 다르기 때문에 조금 더 쉽게 변화를 만들고 다른 사람들을 더 쉽게 도울 수 있을 것 같다"라며 "이제 더는 숨어서 거짓말하고 싶지 않다. 지난 몇 년 동안 동성애자라는 사실이 알려질까 두려워 고통을 겪었는데 이제 고통받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이후 2018년 동성 연인인 엠마 포트너와 결혼을 했다.

1997년 영화 '핏 포니'로 데뷔한 캐나다 출신의 엘렌 페이지는 영화 '엑스맨' '인셉션' '주노' 등에 출연해 국내에서도 유명한 배우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