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문정원, 이휘재집 층간소음 스트레스 호소한 이웃에 "죄송 또 죄송"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문정원 인스타그램
▲문정원 인스타그램

문정원이 이휘재집 층간 소음 스트레스를 호소하는 이웃에게 사과의 말을 전했다.

지난 11일 개그맨 이휘재의 부인 문정원의 인스타그램에는 아래 층에 거주 중인 이웃이 "아랫집인데요. 애들 몇 시간씩 집에서 뛰게 하실 거면 매트라도 제발 깔고 뛰게 하세요"라는 댓글을 달았다.

그는 "벌써 다섯 번은 정중하게 부탁드린 것 같은데 언제까지 아무런 개선도 없는 상황을 참기만 해야 되나요"라며 "리모델링 공사부터 1년 넘게 참고 있는데, 저도 임신 초기라서 더 이상은 견딜 수가 없어서 댓글 남기니 시정 좀 부탁드립니다"라고 했다.

이에 문정원은 지난 12일 댓글을 통해 사과의 말을 남겼다. 그는 "매번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기에도 너무나 죄송스럽다"라며 "마지막 뵌 이후로 정말 정말 주의 시키고 있다. 부분 부분 깐 매트로는 안 되는 것 같아서 맞춤으로 주문제작 해놓은 상태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사 오고 방음, 방진이 이렇게 안 되는 곳인 줄 몰랐다. 코로나로 인해 갈 곳도 없어 친정집에 가 있거나 최대한 어디 나가려고 해봐도 날도 춥고 갈 곳도 없다"라고 사정을 설명했다.

이어 "남자 아이들이다보니 순간 뛰거나 하면 저도 엄청 소리 지르고 야단치면서 엄청 조심시키고 있다"면서 "며칠 샤워도 못하고 설거지도 아이들 우선 앉혀놓고 가만히 놀 수 있는 놀거리나 숙제 시켜놓고 밀린 일을 할 정도"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건물 구조상 해결되지 않는 문제니 너무나 속상하고 또 죄송할 따름"이라며 "더욱 더 조심하라고 더 야단치고 가르치겠다. 심려끼쳐 드려 죄송하다"라고 덧붙였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