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효연, 칼국수 집 오픈 부모님 "앞 광고 필요 없다. 설거지만 시켜"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라디오스타' 효연(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효연(사진제공=MBC)
소녀시대 효연이 칼국수 집을 오픈한 부모님께 설거지만 시킨다고 아쉬운 감정을 드러냈다.

1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각 분야의 매운맛 언니들 강주은, 김소연, 소녀시대 효연, 아이키와 함께하는 '빨간 맛~ 궁금해 언니'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효연은 부모님 칼국수집에서도 앞 광고를 하려고 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어머니와 동생이 칼국수집을 오픈했다"라며 "딸로서 도와드리기 위해 가게를 찾아 홍보를 하려 했는데 갈 때 마다 주방에서 설거지를 시키셨다"라고 했다.

효연은 "부모님께서는 맛으로 승부하고 싶다고 하셨다. 네가 앞 광고 안해도 먹고 살 수 있다라고 하셨다. 아마 아무도 모르실거다"라고 말했다.

이에 MC 김구라가 "칼국수집 이름이 뭐냐"라고 물었고 효연은 "까먹었다"라며 "얼큰이 칼국수 쭈구미 족발 등 뭐가 길다"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