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세계테마기행' 바누아투, 용암 호수 마룸 화산ㆍ야수르 화산서 만나는 압도적 풍광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세계테마기행' 바누아투(사진제공=EBS1)
▲'세계테마기행' 바누아투(사진제공=EBS1)
'세계테마기행'이 바누아투에서 용암 호수가 있는 마룸 화산, 야수르 화산 등 발아래에 펼쳐진 용암을 만난다.

24일 방송되는 EBS '세계테마기행'에서는 화산에 기대어 살아가는 사람들과 만나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며 살아가는 이야기를 들어본다.

남태평양의 독특한 자연환경과 그림 같은 절경이 가득한 바누아투(Republic of Vanuatu). 작은 면적의 섬나라지만 그 안에 존재하고 있는 활화산만 무려 9개. 새파란 바다를 건너서 가장 먼저 찾아간 곳은 암브림섬(Ambrym Island)의 365일 끓어오르는 뜨거운 화산을 신성시하며 살아가는 판라 마을(Fanla Village). 가장 오래된 마을 중 하나인 이곳에서 판라 부족의 전통춤 ‘롬 댄스(Rom Dance)’를 감상해본다.

▲'세계테마기행' 바누아투(사진제공=EBS1)
▲'세계테마기행' 바누아투(사진제공=EBS1)
다음으로 향한 곳은 펄펄 끓는 용암 호수가 있는 마룸 화산(Marum Volcano). 화산으로 가는 길이 멀고 험해서 바누아투 사람들도 찾기 힘들어할 정도라고. 마룸 화산의 역동적이며 장엄한 용암의 기운을 느껴본다.

▲'세계테마기행' 바누아투(사진제공=EBS1)
▲'세계테마기행' 바누아투(사진제공=EBS1)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말레쿨라섬(Malekula Island)의 운메트 마을(Unmet Village)에선 순수하고 친절한 부족을 만나고 야생의 돼지로 만든 바비큐 만찬을 즐겨본다. 거친 검은 모래 위를 달려 야수르 화산(Yasur Volcano)으로 향한다. 땅속이 흔들리는 듯한 소리와 연기와 불꽃을 뿜어내는 압도적인 풍광에 할 말을 잃게 된다. 발아래에 펼쳐진 용암과 용암 불꽃을 감상하며 자연에 대한 경의를 가져본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