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윤석민 장모 김예령 나이 4세 차 손병호와 딸 김수현에 연기 조언…재희 연기 선생님 투입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아내의 맛'(사진제공 = TV CHOSUN)
▲'아내의 맛'(사진제공 = TV CHOSUN)
김예령이 손병호와 함께 윤석민 와이프 김수현에게 연기 조언을 했다.

최근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137회에서는 김예령의 ‘배우 모녀의 연기 대결’이 펼쳐졌다.

배우 김예령은 남사친 배우 손병호의 방문을 앞두고 딸 김수현과 사위인 야구 선수 출신 윤석민과 함께 집들이 만찬 준비에 돌입, 안동 출신인 손병호를 위해 안동찜닭과 딸 김수현이 직접 요리한 문어숙회로 화기애애하게 즐거운 식사를 마쳤다.

▲'아내의 맛'(사진제공 = TV CHOSUN)
▲'아내의 맛'(사진제공 = TV CHOSUN)
이후 김수현은 연기 연습을 하기 위해 김예령과 배우 재희를 만나러 나섰고, 김수현은 재희가 알려주는 족집게 과외를 통해 연기 수업을 받으며 연기 열정을 불태웠다. 김예령, 김수현 모녀는 연기 호흡을 맞추며 놀라운 몰입감으로 연기력을 입증했고 김예령은 프로 배우답게 딸 김수현을 리드하며 멋진 모녀 연기를 선보였다.

또한 김수현은 요즘 주말 안방극장을 달구고 있는 TV CHOSUN ‘결혼작사 이혼작곡’ 속 부혜령 캐릭터를 연기하던 중 남편 윤석민을 상대로 찐분노를 폭발시켜 폭소를 안겼다. 이를 지켜보던 아맛팸들 또한 스튜디오에서 부혜령에 빙의된 채 장면을 재현, 한바탕 웃음바다를 이뤘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