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유성은, '정오의 희망곡' 팔색조 R&B 여신…힐링 라이브+센스 입담

[비즈엔터 맹선미 기자]

▲유성은(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방송 화면 캡처)
▲유성은(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방송 화면 캡처)

가수 유성은이 '정오의 희망곡'에서 짙은 감성과 남다른 입담을 과시했다.

유성은은 30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의 'Live On Air' 코너에 출연했다. 이날 유성은은 신곡 '들어줄게요'와 '도망가요'를 라이브로 선보이며 한층 더 깊어진 소울로 'R&B 여신' 면모를 드러냈다.

또 솔직하고 털털한 입담을 선보여 DJ 김신영에게 '토크 머신'으로 인정 받았다.

'도망가요' 라이브 무대로 '정오의 희망곡' 문을 활짝 열은 유성은은 짙은 여운이 느껴지는 라이브로 청취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DJ 김신영 또한 'R&B 여신', '소울 천재'라고 유성은의 라이브 무대를 극찬했다.

이어 유성은은 신곡 '들어줄게요'에 대해 "차세대 힐링송을 노리는 건 아닌데, 노래 가사가 들어준다는 내용"이라며 "지친 분들이 너무 많은데, 이야기를 들어준다는 것만으로도 위로가 되니 많이 들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설명했다.

유성은은 '들어줄게요' 라이브로 힐링과 감동을 선사했다. 더 깊어진 소울과 감성이 가득한 라이브 무대에 "취해서 들었다", "다 털어놓고 싶다", "차세대 힐링송 맞다"라는 칭찬이 이어졌다.

유성은은 솔직하고 털털한 매력이 가득 담긴 토크로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김신영이 "토크머신이 됐다고 하더라"고 말하자 유성은은 "금시초문이다"라고 겸손한 모습을 보이면서도 "내 토크의 매력은 나도 모르겠다. 할 말이 없으니 솔직하게 말하는 것"이라고 진솔한 답변을 더했다.

유성은은 1위를 해보고 싶다는 바람도 밝혔다. 앞서 "가수로 태어난 이상 1위를 해봐야 한다"라고 밝힌 바 있는 유성은은 즉석에서 1위를 한 상황극을 선보이며 "상상만으로도 눈물이 날 것 같다. 1위 한번 시켜 달라"라고 역대급 털털함을 보여 청취자들의 훈훈한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유성은은 지난 22일 새 싱글 '들어줄게요'를 발매하고 다양한 음악 활동과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 =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방송 화면 캡처]

맹선미 기자 msm@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