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어쩌다 사장' 촬영지 '원천상회' 지킨 신승환ㆍ차태현, 화천 원천리 주민 입맛 저격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어쩌다 사장' 신승환(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어쩌다 사장' 신승환(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어쩌다 사장' 촬영지 '원천상회'를 통해 신승환과 차태현이 화천 원천리 주민 입맛 저격에 나선다.

1일 방송되는 tvN '어쩌다 사장'에서는 조인성이 박병은, 남주혁과 함께 바다로 낚시를 떠난 가운데, 배우 신승환이 일일 주방 담당 아르바이트생으로 출격한다.

그는 조인성의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 온 정성을 쏟는다. 신승환은 손님들 취향 하나하나까지 파악하며 조리하며 원천리 주민들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해 노력한다.

뿐만 아니라 보는 사람이 더 배부른 신승환의 '먹방쇼'도 펼쳐질 예정이다. 그는 "음식은 궁합"이라며 먹을 것에 최선을 다해 웃음을 자아낼 전망이다.

마을에 자연스럽게 적응하는 차태현의 모습도 그려진다. 차태현은 슈퍼의 마스코트, 검둥이와 함께 아침 산책길에 나선다. 마을 토박이 검둥이가 차태현의 일일 가이드가 되어 산책길을 안내한다. 북한강의 웅장한 풍경부터 길에서 만난 마을 주민들까지 동네 사람이 다 된 차태현의 따뜻한 산책길이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