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비즈 스톡] 제이콘텐트리, 국내 제작사 3곳 인수…콘텐츠 제작 역량 강화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제이콘텐트리 CI
▲제이콘텐트리 CI

JTBC스튜디오가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국내 제작사 세 곳을 인수한 가운데, JTBC스튜디오의 모회사 제이콘텐트리의 주가가 보합권에 머물러 있다.

제이콘텐트리(036420)는 24일 오후 2시 30분 기준, 전 거래일 대비 0.3%(150원) 상승한 4만 9,6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전날 장 마감 이후 제이콘텐트리의 자회사 JTBC스튜디오는 클라이맥스 스튜디오, 프로덕션 에이치, 콘텐츠지음의 지분을 추가하거나 신규 취득해 3개 제작사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클라이맥스 스튜디오는 2018년 레진스튜디오로 시작해 드라마 '방법'과 영화 '초미의 관심사' 등을 제작한 회사다. 2021년 레진엔터테인먼트에서 독립하며 사명을 변경했다. 워너브라더스 코리아 등에서 한국 영화 투자를 담당했던 변승민 대표 등이 모여 있다. 넷플릭스 '지옥'과 'D.P',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 '방법: 재차의'를 준비 중이다.

프로덕션 에이치는 키이스트, 콘텐츠K 등에서 드라마 제작을 담당했던 황창우 대표가 2016년 설립한 제작사다. 드라마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 '오! 삼광빌라' 등의 흥행작을 선보였다. 현재는 넷플릭스 '모범가족', tvN '하이클래스' 등을 준비하고 있다.

한석원 대표가 이끄는 콘텐츠지음은 JTBC '이태원 클라쓰'가 대표작이다. JTBC스튜디오는 2019년부터 콘텐츠지음에 전략적으로 투자해왔으며 '이태원 클라쓰' 외에도 '경우의 수', '런온' 등 작품에서 협업해왔다. 현재는 넷플릭스 '종이의 집' 한국판 리메이크작과 '안나라수마나라'를 제작하고 있다.

JTBC스튜디오는 기존에 보유한 레이블 드라마하우스, BA엔터테인먼트, 퍼펙트스톰, 앤솔로지스튜디오, 스튜디오피닉스에 세 곳을 추가하면서 양질의 콘텐츠를 더 많이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와 관련해 삼성증권은 이날 제이콘텐트리에 대해 외형 성장을 기대한다며 목표가를 6만 3,000원으로 조정했다.

최민하 삼성증권 연구원은 "제이콘텐트리는 제작사 인수·지분 투자 등을 통해 외형을 키우고 이익을 증대해 나갈 전망"이라며 "이번 인수는 콘텐츠 제작 역량 강화를 위한 행보로 그동안의 제작사 인수, 지분 투자 행보와 궤를 같이 한다"라고 설명했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