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전혜빈, 고원희 가짜 임신 눈치채 "오늘 가서 할 거다. 지금 당장"(오케이 광자매)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오케이 광자매'(사진제공=KBS 2TV)
▲'오케이 광자매'(사진제공=KBS 2TV)
'오케이 광자매' 전혜빈이 고원희의 가짜 임신을 눈치챘다.

최근 방송된 KBS2 '오케이 광자매' 37회에서는 이광식(전혜빈)과 이광태(고원희)가 신혼여행지에서 말다툼을 벌였다.

이날 이광식(전혜빈 분)은 이광태에게 "네가 언제부터 부잣집 며느리였다고 잘난 척이냐. 아귀찜 같은 거? 너 아귀찜 환장하잖아"라고 따졌다. 이광태는 허기진(설정환 분)이 종업원에게 준 팁에 대해 자기도 아르바이트할 때 팁을 받으면 좋았고, 성공하면 팁 팍팍 주고 싶었다면서 "언니 나한테 자격지심 있냐"고 되물었다.

▲'오케이 광자매'(사진제공=KBS 2TV)
▲'오케이 광자매'(사진제공=KBS 2TV)
또 호텔 예식장에서 화려한 결혼식을 할 수 있었는데 이광식과 한예슬(김경남 분)의 '수준'에 맞추느라 포기했다며 합동결혼식을 제안한 걸 후회한다고 말했다. 이광식은 한예슬을 '가수 지망생'이라고 부르며 무시하는 허기진을 단속하라며 나이와 서열을 강조하자 이광태는 구닥다리라고 비난했다.

네 사람은 노래방에 갔다. 노래방에서도 신경전은 계속됐다. 노래방 점수로 내기를 하기로 했는데, 허기진이 한예슬을 이겼다. 이광식은 이광태를 이기기 위해 칼을 갈았고, 100점을 받았다. 게임에서 진 이광태가 "돈 많은 자기가 내라"라고 하자 이광식은 "게임에서 져서 내는 거다"고 재빨리 바로잡았다.

이광식은 허기진과 한예슬을 내보내고 이광태를 불러 앉혔다. 이광태가 가짜 임신이라는 걸 눈치챈 것이다. 이광태는 혼 안 낸다는 이광식의 말에 순순히 고백했다. 이광태는 "빨리 임신하면 된다. 오늘 가서 할 거다. 지금 당장"이라고 말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