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유현주 프로, KLPGA투어 컷 통과 '편먹고 공치리' 덕분? "트러블 샷 덤덤해"

[비즈엔터 문연배 기자]

▲'편먹고 공치리' 유현주(사진제공=SBS)
▲'편먹고 공치리' 유현주(사진제공=SBS)
'편먹고 공치리(072)'에 출연 중인 유현주 프로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정규투어에서 올해 첫 컷오프를 통과했다.

유현주는 4일 경기도 용인 써닝포인트 컨트리클럽(파72·6,722야드)에서 열린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2개로 2언더파 70타를 쳤다. 중간합계 1언더파 143타로 공동 55위로 예선을 통과했다.

▲'편먹고 공치리' 유현주(사진제공=SBS)
▲'편먹고 공치리' 유현주(사진제공=SBS)
유현주는 이날 방송된 SBS '편먹고 공치리'에서 '편먹고 공치리' 출연 전후 대회에 나가 달라진 점에 관해 설명했다.

유현주는 "우선 트러블 샷에 덤덤해졌다"라며 "시합할 때도 '그래 가볼 테면 가봐라 얼마든지 쳐줄테니'라는 마인드가 생겼다. 멘탈이 강화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편먹고 공치리' 유현주(사진제공=SBS)
▲'편먹고 공치리' 유현주(사진제공=SBS)
'편먹고 공치리' 덕분일까. 유현주는 투어와 예능 출연을 병행하는 과정에서도 촬영 전날 펼쳐진 경기에서 9언더파를 기록했고, 이번 정규투어에서는 거의 1년여 만에 본선 진출에 성공하며 본업인 선수로서의 기대치도 높아지고 있다.

한편 지난해 정규투어에서 뛴 유현주는 상금랭킹 109위에 그쳐 60위까지 주는 투어 카드를 받지 못해 올해는 드림(2부)투어에서 뛰며 내년 정규투어 재입성을 노리고 있다

앞서 4월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에서는 목의 담 증상으로 기권한 데 이어 5월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는 컷 탈락했다.

문연배 기자 bretto@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