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종합] '골 때리는 그녀들(골때녀)' 결과 예상 NO, 치열한 결승 전반…서동주 선제골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골때녀' 결승전(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골때녀' 결승전(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한치 앞도 결과를 예상할 수 없는 결승 전반전이 펼쳐진 가운데, 서동주의 선제골로 '불나방'이 우승컵에 먼저 다가섰다.

15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FC 국대 패밀리와 FC 불나방의 결승전 전반전이 공개됐다. 한채아, 박승희, 명서현, 전미라 등 공수가 튼튼한 국대 패밀리와 '최강자' 박선영을 신효범, 안혜경, 서동주, 조하나 등이 든든하게 뒷받침 해주는 불나방의 명승부가 펼쳐졌다.

경기는 시작부터 치열했다. 국대 패밀리는 불나방의 탄탄한 수비를 뚫기 위해 계속해서 공세를 이어갔다. 박승희는 골대를 향해 직접 슈팅을 했지만 아쉽게도 들어가지 않았다. 결승전의 치열함을 엿볼 수 있는 과감한 슈팅이었다.

한채아는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축구 실력을 자랑했다. 다른 팀 감독들도 "엄청 늘었다"면서 감탄했다. 한채아는 강력한 속공과 정확한 패스를 자랑했다. 배성재는 시아버지인 차범근을 언급하면서 "차범근이 놀랄 장면"이라고 했다.

선제골은 불나방이 넣었다. 조하나의 땅볼 슈팅을 이어 받은 서동주가 FC 국대 패밀리의 골문을 열었다. 남편인 축구선수 이호가 응원단으로 온 만큼 FC 국대패밀리의 골키퍼 양은지는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전반전이 끝나갈 때쯤 명서현이 상대 선수와 부딪히는 사고가 벌어졌다. 명서현의 부상이 걱정되는 상황 속 김병지는 명서현과 박승희를 교체했다. 국대 패밀리의 프리킥 찬스에서 심하은이 찬 공을 전미라가 논스톱 슈팅으로 이어갔고, 불나방 수비수들의 몸에 맞고 나온 공이 한채아에게 향하며 국대 패밀리의 동점골 가능성을 높였다.

이어 '골 때리는 그녀들' 최종회의 예고편이 공개됐다. 이천수 FC 불나방 감독은 선수들에게 간절함을 주문했고, 박선영은 "시합에 나왔으면 목표는 우승"이라며 강한 승부욕을 보였다.

국대 패밀리 선수들이 불나방을 몰아 세우는 그림들이 이어졌고, 예고편 마지막에는 명서현의 슈팅과 서로를 다독이는 FC 국대 패밀리 선수들의 모습이 이어지면서 결승전 결과 어떤 팀이 우승 컵을 차지했을지 호기심을 높였다.

'골 때리는 그녀들' 결승전 결과는 오는 22일 오후 9시 방송된다.

김세훈 기자 shkim@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