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김수희·김완선·빅마마 이영현&이지영·노브레인·두번째달·상자루, 나이·성별·장르 초월 '미스트롯2' 컬래버(달 뜨는 소리)

[비즈엔터 맹선미 기자]

▲'달 뜨는 소리'(사진제공 = TV CHOSUN)
▲'달 뜨는 소리'(사진제공 = TV CHOSUN)
빅마마 이영현·이지영, 노브레인, 김수희, 김완선, 두번째달, 상자루 등이 '미스트롯2' 양지은, 홍지윤, 김다현, 김태연, 별사랑, 강혜연, 마리아, 황우림 등과 나이와 성별, 장르를 초월하는 특별한 컬래버레이션을 선보인다.

▲'달 뜨는 소리'(사진제공 = TV CHOSUN)
▲'달 뜨는 소리'(사진제공 = TV CHOSUN)
20일 방송되는 TV조선 한가위 특집쇼 '달 뜨는 소리'는 올 초 대한민국에 뜨거운 트롯 열풍을 일으킨 '내일은 미스트롯2'(이하 '미스트롯2') 주역들과 다양한 장르의 국가대표급 아티스트가 만나, 고품격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선보이는 새로운 음악쇼다.

'달 뜨는 소리'는 각 팀이 펼치는 제한 시간 10분 동안 '합동 무대'를 펼치고, 사전 신청을 받은 언택트 관객이 실시간 투표를 통해 '1등 팀'을 선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달 뜨는 소리'(사진제공 = TV CHOSUN)
▲'달 뜨는 소리'(사진제공 = TV CHOSUN)
'미스트롯2' 眞 양지은과 황우림은 빅마마의 이지영, 이영현과 함께 프로젝트 그룹 '찐마마'를 결성했다. 평소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는 빅마마 특유의 하모니에 도전한 양지은과 황우림의 열창에, 팬들은 "찐마마 파이팅!", "최고의 무대 기대되지은~" 등 뜨거운 응원을 보냈다. 황우림은 "교수님처럼 열성적으로 지도해주신 빅마마 선배님들 덕에, 자신감을 얻었다"며 특출난 팀워크를 자랑했다.

▲'달 뜨는 소리'(사진제공 = TV CHOSUN)
▲'달 뜨는 소리'(사진제공 = TV CHOSUN)
퓨전밴드 '두 번째 달'과 팀을 이룬 홍지윤은 "꼭 한번 호흡을 맞추고 싶었다"며 수줍게 팬심을 드러내 '꿀케미'를 예고했다. 특히 두 번째 달의 동양적인 반주와 어우러지는 홍지윤의 첫 팝송 도전 "When I dream" 무대는 이를 지켜보던 언택트 관객들을 모두 숨죽이게 만들었다.

▲'달 뜨는 소리'(사진제공 = TV CHOSUN)
▲'달 뜨는 소리'(사진제공 = TV CHOSUN)
'미스트롯2' 별사랑, 강혜연과 '국보급 디바' 김완선 팀은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에너지 넘치는 무대를 예고했다. 원조 디바답게 리허설 때부터 모든 '미스트롯2' 멤버들을 무대 앞으로 모이게 한 김완선의 화려한 댄스에 김다현, 김태연은 비명에 가까운 환호를 연발했다.

김다현과 상자루 팀은 트롯과 민요, 국악과 K-POP을 이색적으로 조합한 흥겨운 무대를 준비했다. 특히 이번 무대에서 '국악트롯요정' 김다현의 랩과 아이돌댄스 실력이 최초로 공개된다. 딸 김다현을 응원하기 위해 연습실을 찾은 김봉곤 훈장은 이들이 만들어내는 새로운 음악에 덩실덩실 춤을 춰 눈길을 끌었다.

▲'달 뜨는 소리'(사진제공 = TV CHOSUN)
▲'달 뜨는 소리'(사진제공 = TV CHOSUN)
'미스트롯2'의 귀여운 막내 김태연은 대한민국 록의 '살아있는 자존심' 노브레인과 첫 만남부터 '제대로 통했다'. 노브레인은 "태연이의 목소리는 우리랑 딱 맞는다!", "새로운 리더가 필요했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고 김태연은 30살의 나이 차이가 무색할 정도로 진한 감성을 뽐내며 기대에 부응했다. 찰떡 호흡을 자랑한 '탱브레인'은 록발라드부터 치어리딩까지 숨쉴 틈 없는 파워풀한 무대로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달 뜨는 소리'(사진제공 = TV CHOSUN)
▲'달 뜨는 소리'(사진제공 = TV CHOSUN)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한 편의 드라마 같은 무대도 펼쳐진다. 한국인 못지않은 깊은 감성의 '미스트롯2' 마리아와 국민 애창곡 '애모'의 주인공 '가요계 레전드' 가수 김수희가 만난 것이다. 이별의 아픔을 딛고 일어서는 '강인한 여인'을 모티브로 강렬한 무대를 준비한 두 사람은 레전드 김수희의 리드로, 즉석에서 커플 퍼포먼스를 추가하는 등 완벽한 무대를 선사하기 위해 녹화 당일까지 열정을 불태웠다. 한편, 김수희는 마리아의 노래에 "노래인생 처음으로 노래하다 눈물이 흘렀다"고 고백했다.

맹선미 기자 msm@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