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종합] 서동주ㆍ박선영ㆍ안혜경 'FC 불나방', 심하은ㆍ전미라ㆍ양은지 꺾은 나이 잊은 축구 열정…'골 때리는 그녀들' 시즌2ㆍ올스타전 확정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골 때리는 그녀들(골때녀)' 불나방 우승(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골때녀)' 불나방 우승(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결승 결과 최종 우승팀은 서동주, 박선영, 조하나, 안혜경 등이 속한 FC 불나방이었다. 심하은, 전미라, 양은지, 박승희 등 'FC 국대패밀리'는 준우승에 그쳤다. '골 때리는 그녀들'은 다음주 올스타전을 열고, 시즌2까지 확정했다.

22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FC 불나방'과 'FC 국대 패밀리'의 결승전 결과가 공개됐다. 지난 방송에서 서동주가 선제골을 넣으며 'FC 불나방'이 한발 먼저 우승컵에 다가간 상황에서 'FC 국대패밀리'의 역습이 그려졌다.

명서현은 빠른 돌파를 보여주며 골대를 향해 슛을 날렸다. 아쉽게 안혜경이 막는 듯 했으나 한채아가 집중력 있게, 안혜경을 맞고 튀어나온 공을 다시 한 번 찼다. 한채아가 찬 공은 그대로 골대 안으로 들어갔고, 승부는 다시 1대1로 균형을 맞췄다.

전반전 2분을 남기고 심하은이 프리킥 찬스를 얻었다. 심하은은 골대 앞 한채아에게 공을 넘겼고, 한채아는 골을 향해 강한 슛을 날렸다. 골키퍼 안혜경은 몸을 던져 막았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한채아의 발길질에 안혜경은 렌즈가 빠질 정도의 큰 충격을 입었다.

후반이 끝나갈 무렵, 접전 끝에 서동주가 수비를 돌파해 골키퍼 양은지와 일대일 상황을 만들었다. 양은지가 주저하는 가운데, 서동주가 찬 공은 양은지의 다리 사이를 지나가 골대 안으로 들어갔다.

FC 국대 패밀리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전미라는 왼발 슈팅을 시도했으나 안혜경의 선방에 막혔다. 또 경기 종료 직전 세트 피스 상황에서도 박선영과 신효범의 수비를 뚫지 못했다.

결국 '골 때리는 그녀들' 첫 번째 정규 시즌 우승 팀은 'FC 불나방'으로 확정됐다. 파일럿 방송에 이어 '불나방'이 왕좌 수성에 성공했다.

이어 시상식이 열렸고, SBS 사장이 직접 메달과 상금을 수여하기 위해 경기장을 찾았다. 그는 '골 때리는 그녀들'의 시즌2 확정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