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기적' 소녀시대 윤아, 나이 3세차 배우 박정민 '아는형님' 직접 섭외…"이성민, 임윤아 연기 극찬"

[비즈엔터 이성미 기자]

▲'아는 형님'(사진제공=JTBC)
▲'아는 형님'(사진제공=JTBC)
영화 '기적'의 주인공 소녀시대 임윤아가 배우 박정민을 '아는 형님'에 직접 섭외했다고 밝혔다.

25일 방송되는 JTBC '아는형님'에서는 영화 '기적' 주인공 배우 박정민과 소녀시대 임윤아가 전학생으로 찾아왔다.

형님들은 형님학교에 찾아 온 두 사람의 등장에 반가움을 감추지 못했다. 임윤아는 "박정민을 직접 설득해서 출연했다"라며 섭외반장(?)다운 면모를 뽐내 형님들의 감동을 자아냈다.

▲'아는 형님'(사진제공=JTBC)
▲'아는 형님'(사진제공=JTBC)
박정민은 "그동안 각양각색의 연기를 해왔지만 그중에서도 짜증내는 연기가 가장 자신 있다"라고 밝혔다. 이에 '찐' 짜증 연기에 자신 있는 서장훈이 “나의 연기 문이 열리면 감당 못할 것"이라며 으름장을 놓았다. 이에 즉석에서 두사람의 콩트가 펼쳐졌는데, 서장훈의 현실(?) 짜증에 밀리지 않는 박정민의 막강한 짜증 연기가 웃음을 자아냈다.

콩트가 마무리되자, 서장훈은 “내 연기에 웃지 않은 사람은 정민이가 처음이다"라며 감탄의 박수를 보냈다. 이어 임윤아 역시 "'기적'에 섭외된 이유가 친언니에게 짜증내는 라이브 영상 덕분이다"라며 또 다른 짜증 에피소드를 공개해 놀라움을 안겼다.

▲'아는 형님'(사진제공=JTBC)
▲'아는 형님'(사진제공=JTBC)
이날 박정민은 본인이 '소녀시대의 광팬'이었던 사실과 함께 ‘성덕(성공한 덕후)’임을 밝혔다. 이어 “군대에 있을 때 TV에 소녀시대만 나오면 막사가 흔들렸다. 우리 부대 기상 음은 나팔소리가 아닌 소녀시대 노래였다”라며 파트너 임윤아에 대한 깊은 팬심을 표했다.

또한 박정민은 '기적' 촬영 뒷이야기를 전하며 “이성민 선배님이 윤아 연기를 극찬했다”라고 전했다.

이성미 기자 smlee@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