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비즈X웨이브 리뷰] '걸스', 오늘을 간신히 살아내는 엉망진창 20대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드라마 '걸스' 포스터(사진제공=웨이브)
▲드라마 '걸스' 포스터(사진제공=웨이브)

20대는 당신에게 어떤 의미인가? 건설적으로 살기보다는 인생을 망치는데 더 익숙한 20대들이 있다. 대학을 갓 졸업해 아직 사회생활도 서툰 20대들. 인생을 엉망진창으로 사는데 익숙한 여자들이 뉴욕에서 살며 겪는 고군분투를 그린 드라마 '걸스'의 주인공들이다.

'한나'(리나더넘)는 부모님의 재정적 지원을 받으면서 뉴욕에서 인턴 생활을 한다. 그러던 중 한나의 부모님은 갑자기 지원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한다. 소리도 질러보고 싸워보지만, 부모님은 요지부동이다.

한나의 친구들인 마르니, 제사, 쇼샤나도 비슷한 문제로 힘들다. 집세, 취업, 사랑 아무것도 쉬운 것은 없고, 무언가 하려 시도할수록 더 망치는 듯한 기분이 든다.

▲드라마 '걸스'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드라마 '걸스'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걸스'의 주인공들은 멋진 뉴요커가 되고 싶지만 현실적인 문제로 고민하는 20대들이다. 이 캐릭터들은 하나같이 멀쩡하지 않다. 직장에서 예의에 어긋나는 행동을 하거나 말실수는 기본이고, 생활비를 제대로 벌지도 못한다. 꿈은 있으나, 노력은 하지 않는다. 소리를 지르며 배려 없이 감정을 내세우며 이기적으로 행동하기도 한다. 그런 인물들을 보다 보면 '쟤는 왜 저렇게 살까'라는 생각이 들다가도 그들의 모습 속에서 나와의 공통점을 발견하게 된다.

20대, 누군가는 무엇이든 할 수 있는 나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정말 무엇이든 할 수 있을까'라고 묻는다면 쉽게 맞다고 이야기하기는 어려울 것이다. 성공보다는 실패가 익숙하고, 실패할까 무서워 시작하기도 어렵다. 어쩌면 시작하고 노력하지 않는 건 그렇게 했음에도 결국 실패할까 두려워서가 아닐까. 제대로 일을 하기도, 친구들과의 우정을 쌓는 것도, 사랑하는 것도, 나 자신을 찾는 것도 전부 중요하나 쉬운 일은 아니다.

▲드라마 '걸스'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드라마 '걸스'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드라마는 자립은 커녕 오늘을 살아나가는 것조차 어려운 이런 20대의 불안감을 현실적으로 잘 그려냈다. 그래서 이들에게 주변인들이 해주는 말들은 나에게 하는 말처럼 들리고, 크게 위로가 된다.

"16살 때 꿈꿨던 모습이 아닐지도 몰라요. 별 볼 일 없는 직업을 갖고 있거나, 인어처럼 탐스러운 머리카락이 없을 수도 있어요. 하나라도 진지하게 여기는 일이 있다면, 한 사람일 수도 있고. 그러면 지금보다 훨씬 더 행복해질 수 있을 거예요."

▲드라마 '걸스'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드라마 '걸스'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주인공인 해나를 연기하는 리나 더넘이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드라마의 각본을 쓰고 제작에 참여했다. '걸스'는 2013년 골든 글로브 TV 시리즈 부문 최우수 코미디 작품상,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에미상을 비롯한 많은 시상식에 후보로 오르기도 했다.

화려한 뉴욕의 모습보다는 현실적인 뉴욕의 모습을 담은, 엉망진창이지만 그게 묘한 위로로 다가오는 '걸스' 웨이브에서 감상할 수 있다.

[편집자 주] '비즈X웨이브 리뷰'는 비즈엔터가 국내 첫 통합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웨이브와 함께 만드는 콘텐츠 큐레이션 코너입니다. 이 리뷰는 웨이브 공식 에디터 ‘김민지’님과 함께 만들었습니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