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종합] 드라마 지리산 주지훈, 범인으로 전석호 의심?…14회 예고 김솔(이가섭) "안 좋은일 전 그게 보였다"

[비즈엔터 이성미 기자]

▲드라마 지리산(사진제공=tvN)
▲드라마 지리산(사진제공=tvN)
드라마 '지리산'의 김영옥과 주민경이 범인에 의해 사망했다.

4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지리산'에서는 2019년 수해 사고 당시 상황이 그려졌다.

이양선(주민경)은 로또녀(박환희)를 구하러 갔다 계곡물에 휩쓸렸다. 정구영(오정세)이 이양선을 구하려 뛰어갔지만 물이 불어나 손을 쓸 수 없었고 결국 오열했다.

그 시간 검은 장갑 범인은 이문옥(김영옥)이 타고 있는 버스를 다리 방향으로 보냈고 물이 불어나 다리가 무너지며 결국 이문옥을 비롯해 버스에 타고 있던 사람들이 숨졌다.

▲드라마 지리산(사진제공=tvN)
▲드라마 지리산(사진제공=tvN)
김웅순(전석호)은 강현조에게 "그 다리는 붕괴위험이 있어 통제했던 구간인데 버스가 왜 그 쪽으로 갔나 이상하다"라고 했고 강현조는 검은 장갑 범인이 일부러 버스를 다리로 유도했다는 것을 알아챘고 막지 못한 것을 자책했다.

강현조는 직접 수사에 나섰고 피해자들이 모두 검은다리골 마을과 케이블카 사업과 관련이 있음을 알아냈다. 강현조는 조대진(성동일)에게 검은다리골 마을에 대해 물었다. 조대진은 "1991년도 그 마을에 케이블카 사업 추진중에 안 좋은 사건들이 연이어 발생했다. 누군가 공동 우물에 죽은 동물 사체를 넣기도 하고 마을 사람들이 목숨을 잃기도 했다"라며 "안타까운 사건들도 있었고 목숨을 스스로 끊은 사람도 있었다. 결국 마을은 철거됐다"라고 설명했다.

강현조는 결국 범인이 케이블카 사업을 추진했던 양근탁(엄효섭)을 노렸던 것을 알아챘고 때문에 버스도 무너진 다리로 유도한 것을 깨달았다. 강현조는 또 살인을 예고하는 환영을 봤고 범인을 잡기 위해 홀로 검은다리골 마을로 향했다.

▲드라마 지리산(사진제공=tvN)
▲드라마 지리산(사진제공=tvN)
2020년 서이강은 박일해와 함께 정구영에게 이다원(고민시)이 죽은날 왜 산에 갔는지 물었고 정구영은 이양선을 만나기 위해 갔다고 했다. 그는 "양선씨 만나러 갔다 왔다. 다 잊어도 난 기억해줘야지"라고 말했다.

그때 조난 신고가 접수됐고 박일해(조한철)와 정구영이 출동했다. 서이강 혼자 남았고 범인의 인기척이 느껴지며 긴장감을 높였다.

이어진 14회 예고에서 강현조는 "오늘도 범인은 사람을 죽이려고 했다. 선배를 노린 것 같다"라고 했다.

김솔(이가섭)은 "언제가 안좋은 일이 벌어지기 전에는 항상 그게 보였다"라고 했고 경찰 김웅순의 수상한 행보에 강현조는 그를 의심했다.

한편 드라마 '지리산' 14회는 5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이성미 기자 smlee@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