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스걸파' 연살ㆍ이데아ㆍ브랜뉴차일드ㆍ브레이크 엠비션, 1차 오디션 통과…훅 프라우드먼 홀리뱅 선택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브랜뉴차일드(사진=Mnet 방송화면 캡처)
▲브랜뉴차일드(사진=Mnet 방송화면 캡처)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이하 스걸파)'에 연살, 이데아, 브랜뉴차일드, 브레이크 엠비션이 1차 오디션을 통과했다.

7일 방송된 Mnet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이하 스걸파)' 2회에서는 여고생 원탑 크루 자리를 노리는 당찬 10대들의 1차 오디션 '크루 선발전'이 이어졌다.

▲연살(사진=Mnet 방송화면 캡처)
▲연살(사진=Mnet 방송화면 캡처)

이날 첫 순서는 천안의 댄스 크루 '연살'이었다. KBS '댄싱하이'에 출연한 친구가 있는 '연살'은 뛰어난 실력을 자랑했고, 10초 카운트다운이 시작되자 순식간에 여덟 마스터들이 'IN' 버튼을 눌렀다.

'올인'을 받은 '연살'은 코카앤버터의 적극적인 구애에도 훅을 선택했다.

'연살'에 이어 프라우드먼 케이데이의 제자들 '이데아'의 순서가 됐다. 이데아는 '스트릿 우먼 파이터' 메가 크루 당시 프라우드먼과 함께 했던 인연이 있었다.

▲이데아(사진=Mnet 방송화면 캡처)
▲이데아(사진=Mnet 방송화면 캡처)

이데아는 '7 IN'을 받아 다음 라운드 진출이 확정됐다. 모니카는 "내가 잘하는 장르를 하는 친구들인데 기대 이상이라는 표현이 부족할 정도"라며 "이 장르로 다시 한번 대한민국을 흔들어보자"라고 호감을 표현했다.

이데아는 7개 크루 중 프라우드먼을 선택, 프라우드먼의 팀원이 됐다.

프라우드먼과 인연이 있는 또 다른 크루도 등장했다. 프라우드먼 함지의 제자 16명으로 구성된 '브랜뉴차일드'였다. 이들은 비와이의 '가라사대'에 맞춰 압도적인 퍼포먼스를 보여줬다.

브랜뉴차일드는 'ALL IN(올인)'을 받았다. 모니카는 "함지가 눈에 띄지 않는 친구여서 항상 미안했다"라며 "보이지 않는 곳에서 이런 멋있는 팀을 만들고 있었다. 좋은 선생님을 뒀다"라고 벅찬 심정을 전했다.

브레이크 댄스를 하는 '브레이크 엠비션'도 7인을 받아 1라운드를 통과했다. 비걸이 되기로 결심한지 1년이 안 된 세 명의 여고생이 뭉친 '브레이크 엠비션'은 모두의 예상을 깨고 YGX가 아닌 홀리뱅을 선택했다.

김세훈 기자 shkim@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