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트와이스 사나, "오래오래 팬들과 함께 하고 싶어"[화보]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트와이스 사나(사진제공=코스모폴리탄)
▲트와이스 사나(사진제공=코스모폴리탄)
‘트와이스’의 멤버 사나가 '코스모폴리탄' 2022년 1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트와이스는 지난 11월 12일 발매한 정규 3집 ‘Formula of Love: O T=<3’로 미국 빌보드 메인 차트에 3주 연속 랭크인하며 글로벌 롱런 인기를 입증하고 있다. 이날 미래적인 무드를 컨셉트로 촬영에 임한 사나는 “옷도 예쁘고 컨셉트도 확실해서 즐겁게 촬영했다. 평소 저에게서 못 보던 모습이라 팬분들도 좋아해 주실 것 같다”며 수줍게 웃었다.

사나는 “요즘 팬클럽 ‘원스(ONCE)’의 목소리가 너무 듣고 싶다”라며 다가오는 월드 투어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얼마 전 모모와 함께 '스트릿 우먼 파이터' 경연장을 찾은 그는 “코로나19로 소리를 지를 수 없는 상황이었는데, 내가 관객석에 앉아보니 그게 쉬운 일이 아니더라. 우리도 이런데 팬분들은 오죽할까 싶다. 하지만 그럴 수 없는 시기니까, 지금으로서는 ‘원스’가 우리 앞에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와이스 사나(사진제공=코스모폴리탄)
▲트와이스 사나(사진제공=코스모폴리탄)
인터뷰는 국내외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는 정규 3집에 대한 이야기로 이어졌다. 타이틀곡 ‘SCIENTIST' 중 ‘사랑 앞에서 이론이 무슨 소용’이라는 가사를 두고, 사랑 앞에서 어떤 타입인지 묻는 질문에 사나는 “사람을 대할 때 내가 느낀 대로 솔직하게 표현하고 행동하는 사람”이라며 “평소 멤버들에게도 애정 표현을 자주 한다. 껴안고 싶으면 껴안고, 예쁘다 싶으면 사진을 찍어 폰에 저장해둔다”고 말했다.

몇 살까지 트와이스로 활동하고 싶냐는 질문에 사나는 “바램은 10년, 20년 오래오래 팬분들과 함께 하고 싶다. 꼭 1년 내내 활동하지 않더라도 S.E.S 선배님들처럼 갑자기 모여서 콘서트도 하고, 그런 팀으로 영원히 남았으면 좋겠다”며 향후의 소망을 밝히기도 했다.

▲트와이스 사나(사진제공=코스모폴리탄)
▲트와이스 사나(사진제공=코스모폴리탄)
트와이스 사나가 커버를 장식한 '코스모폴리탄' 신년호는 2021년 12월 22일부터 전국 서점에서 구매 가능하며,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웹사이트와 인스타그램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