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치과의사 이수진 딸 이제나 나이 21살 꿈 없어 고민(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사진제공=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사진제공=채널A)
나이 54세 치과의사 이수진 딸 이제나가 엄마에게도 말하지 못한 고민을 오은영 박사에게 털어놓는다.

14일 방송되는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는 KCM이 나이 40대에 느끼는 어머니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전한다.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사진제공=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사진제공=채널A)
첫 번째 고객은 나이 41세 KCM이다. 그는 등장하자마자 자신의 히트곡 ‘은영이에게’를 열창하며 ‘오쌤 바라기’ 면모를 뽐낸다. 40대라면 누구나 갖고 있는 고민일 것 같다며 담담하게 말문을 연 그는 “어머니가 갑자기 돌아 가실까 봐 항상 두렵다”라고 토로한다.

죽음에 대한 트라우마로 힘들어하는 KCM에게 오은영은 죽음에 대한 두려움이 과한 ‘죽음 공포증’ 상태라며 그의 유년시절과 성격을 깊이 있게 들여다보는 심층 상담을 진행한다. 이와 함께, 오은영 박사는 KCM 하면 빼놓을 수 없는 무선 이어폰에 담긴 진짜 의미를 분석하며 그의 뼛골을 때린다.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사진제공=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사진제공=채널A)
이어, 두 번째 고객으로 상담소 문을 두드린 치과의사 이수진과 딸 이제나이다. S대 출신이자 3대째 의사집안에서 태어난 이수진은, 자신의 딸 제나가 “중학교 자퇴 후 아무것도 안 하고 있다”라는 충격적인 고민을 밝혀 모두를 놀라게 한다.

딸이 아무런 의욕도 보이지 않아 막막해하는 이수진의 고민에 수제자들은 각자의 입장에서 솔직한 의견을 주고받았다. 이에 오은영은 냉철하고 따뜻하게 이수진을 향한 여러 질문을 던지며, “딸은 지금 굉장한 고통을 겪고 있다”며 전혀 다른 각도로 문제를 바라볼 것을 주문한다.

더불어 심층 인터뷰를 통해 딸의 ‘반전’ 속마음을 듣게 된 이수진은 그동안 딸에게 친구로서의 역할만 한 것 같다며, 오은영에게 어떻게 하면 엄마다운 엄마로 거듭날 수 있을지 도움을 요청한다. 딸 제나가 엄마에게도 말하지 못했던 속 깊은 사연이 공개된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