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홍성규 대기자의 '스타 메모리'] 청년 조용필과 서울부터 부산까지 007 작전①

[비즈엔터 홍성규 기자]

▲가수 조용필(이투데이DB)
▲가수 조용필(이투데이DB)

20년 연예기자 생활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을 들라면 단연 조용필(이하 용필이 형)과의 1박2일 '밀행 인터뷰' 사건이다.

초저녁부터 그 다음날 새벽 동틀 때까지 부산 해운대 청사포 모래사장에서 마셨던 많은 술과 깊은 인생 이야기들은 인터뷰를 넘어 진한 추억으로 남아있다.

서울올림픽이 한창 열리던 1988년 9월말이었다. 나는 낡은 내 승용차 포니Ⅱ에 당대 최고 인기가수 조용필을 태우고 김포공항을 향하고 있었다. 초가을 더위에 에어콘도 잘 나오지 않아,연신 창문을 열었다 닫았다 했다. 이 순간은 꿈만 같았던 조용필과의 해운대 '1박 2일' 인터뷰의 출발점이다.

이 전날 나는 용필이 형과 그의 자택에서 인터뷰를 나누고 있었다. '조용필의 자전적 고백 수기-나의 노래, 나의 사랑' 신문 연재를 위해서였다.

며칠째 인터뷰를 통해 한창 이야기가 무르익어가고 있을 어느 무렵, 예기치 않게 그의 입에서 자연스럽게 사랑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고 있었다. 뜻밖이었다.

사실 기자로서 가장 궁금한 질문이었지만, 지극히 예민한 부분이었기 때문에 그간 아끼고 또 아껴 두었다. 그 내용이 본인 입을 통해 막 공개되는 순간이었다. 나는 내심 긴장해 잠시 숨을 멈췄다.

그런데 용필이 형은 눈을 지그시 감더니 "아무래도 이 이야기는 도저히 집에서 못하겠다. 우리 어디 멀리 바람이나 쐬러 가서 한잔 하며 인터뷰할까"하는 것 이었다.

▲가수 조용필(비즈엔터DB)
▲가수 조용필(비즈엔터DB)

나는 문득 부산 해운대를 떠올렸다. 푸른 바다 바라보며, 용필이 형이 좋아하는 소주 한잔 하면 좋을 것 같았다. 마침 그 무렵 친하게 지내던 호텔리어 여성이 새로 오픈한 부산 특급 호텔 매니저로 옮겼으니, 꼭 한번 놀러 오라고 전화 왔던 것이 생각났다.

"부산 해운대 어떠세요."

"해운대 좋지, 그런데 사람들 눈을 어떻게 피할 수 있을까?"

풍광이 좋은 곳으로 가는 것은 좋지만, 소문이 나면 부산 쪽에 있는 신문, 방송관계자들과 팬들이 가만 놓아두지 않을 텐데, 과연 방해 받지 않고 조용하게 쉬면서 인터뷰 할 수 있겠냐는 염려였다.

게다가 당시 조용필의 서초동 자택에는 늘 아침부터 저녁까지 열성 팬들이 진을 치고 있었고, 심지어는 자주 드나드는 홍성규 기자의 얼굴과 이름까지도 다 알고 있었다. 용필이 형이 기자와 함께 집을 나서는 순간, 전국에 퍼져 있는 팬클럽 회원들의 호기심이 집중될 것이고, 순식간에 정보가 확산 될 수 있었다.

나는 잔머리를 굴렸다. 일단 호텔 예약을 하고, 김포공항에서 부산 행 비행기를 타기로 했다. 공항에서 택시타고 호텔까지 가는 여정이 나 혼자 가는 길이면 너무 쉽지만, 슈퍼스타 조용필을 소문나지 않게 모시고 가는 길은 007작전이 필요했다.

이 부분에서 용필이 형이 아이디어를 냈다. 다음날인 주말 오후에 일정을 마치고, 전용 승용차 벤츠를 자택 주차장에 입고하고, 매니저와 운전기사를 퇴근시키겠다는 것이다.

일단 집주변에 진을 친 팬들은 이틀 동안은 '용필이 오빠'가 일정 안 잡고 집에서 쉬겠다는 사인으로 받아들이고 철수할 것이다. 그리고는 비밀리에 내 승용차를 타고 김포공항까지 가자는 것이었다.

▲가수 조용필(이투데이DB)
▲가수 조용필(이투데이DB)

회사에 들어가서 연예부장에게 긴급 부산 출장 계획을 보고하니, 무척 흥미로운 표정을 지었다. 조심해서 잘 다녀오고, 특종 하나 꼭 물어오라고 했다.

그런데 갑자기 동행이 한사람 늘었다. 같은 부서 A모 선배 여기자(이하 A 선배)가 "나도 같이 가서 인터뷰 도와주면 안 되냐"라고 했다. 평소 조용필과 친하게 지내던 선배였는데, 바다도 보고 싶고, 용필이형도 오랜만에 만나고 싶다고 했다. 나는 대환영이었다. 훨씬 부드러운 분위기가 될 것 같았다. 용필이 형한테 의견을 물으니, 좋다고 했다.

바로 부산 호텔리어 P부장에게 전화를 걸었다. 누구라고는 이야기 않고, "남자 2명, 여자 1명인데 내일 1박 2일 스위트룸 한 개와 레귤러 룸 2개 예약이 가능하냐"라고 물었다. P부장은 "스위트룸에 들어가시는 분이 누구냐"라며 꼬치꼬치 캐물었다.

나는 계속 숨기다가 하는 수 없이 철저한 보안유지를 전제로, 가수 조용필과 동행한다는 사실을 귀띔했다.

그러자 P부장은 "와 정말이에요"라고 환호성을 지르며, 아직 오픈도 안한 최상층 프레지덴셜룸으로 예약하겠다고 했다.

▲1987년 어떤 행사에서 조용필(오른쪽)과 홍성규 기자(맨 왼쪽)(사진=홍성규 대기자)
▲1987년 어떤 행사에서 조용필(오른쪽)과 홍성규 기자(맨 왼쪽)(사진=홍성규 대기자)

그냥 조용히 인터뷰만 하다가 갈 것이니 너무 거창하게 하지 말라며, 극구 사양했지만, 호텔 측은 '영광'이라면서, 비밀 지킬 테니 부담 갖지 말고 편하게 쉬다 가시라고 했다.

보안유지를 위해 항공편도 용필이형 기획사에 말을 않고, 내가 직접 예약을 했다. 그리고 다음날 용필이형 집에 조용히 모인 세 남녀가 낡은 내 승용차를 함께 타고, 김포공항으로 출발했다.

나는 당시 초보운전인데다 용필이형이 옆에 타고 가니, 잔뜩 긴장해서 어설프게 차를 몰았다. 용필이형이 "좌회전, 우회전, 차선 바꾸고~"하면서 운전 코치까지 했다.

②에서 계속

홍성규 기자 skhong@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