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종합] '놀면 뭐하니' 쏠ㆍ정지소ㆍ엄지윤ㆍ아이비ㆍ씨야 이보람 추정 송혜교ㆍ엠마스톤ㆍ김고은ㆍ이성경 '대청봉' 조 투애니원 '유앤아이' 합창 전원 합격

[비즈엔터 맹선미 기자]

▲'놀면뭐하니' WSG워너비(사진제공=MBC)
▲'놀면뭐하니' WSG워너비(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 쏠, 정지소, 엄지윤(엄지렐라), 씨야 이보람 등으로 추정되는 송혜교, 엠마스톤, 김고은, 이성경이 '대청봉' 조로 편성돼 단체곡으로 투애니원의 '유앤 아이(YOU AND I)'를 합창했고 전원 합격했다.

14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WSG워너비 조별 경연이 펼쳐졌다.

이날 조별 추첨에서는 소피마르소, 김서형, 윤여정, 앤 해서웨이가 '할미봉', 전지현, 김태리, 제시카 알바가 '신선봉', 공효진, 손예진, 김혜수, 나문희가 '비로봉', 송혜교, 김고은, 엠마 스톤, 이성경이 '대청봉'에 포함됐다.

유팔봉(유재석)의 화려한 별장에서 열린 조별 경연은 모든 대표들의 합격을 받아야만 다음 라운드로 진출할 수 있다. 한 명이라도 합격을 주지 않으면 그 자리에서 바로 얼굴이 공개된다. 모두가 탈락할 수도, 모두가 합격할 수도 있는 예측불가 경연이 펼쳐진다.

▲'놀면뭐하니' WSG워너비(사진제공=MBC)
▲'놀면뭐하니' WSG워너비(사진제공=MBC)
첫 조 '대청봉'의 송혜교는 "주변에서 많은 연락을 받았다. 가족들에게도 비밀을 지켰다"라고 했다. 이어 "초등학교 때 동요대회 출신이다. 당시 동요대신 가요 보아의 '발렌티'를 불렀다"라고 덧붙였다.

송혜교는 린의 '사랑했잖아'를 선곡했고, 엠마스톤은 지아의 '바보에게 바보가'를 불렀다. 김고은은 성시경의 '태양계'를 노래했고 심사위원들은 "뮤지컬 배우 같다. 위로가 되는 목소리다"라고 했다. 마지막 이성경은 장윤정의 '짠짜라'를 선곡했고 심사위원들은 "트로트가 딱이다"라고 의견을 모았다.

이들은 개인곡 경연 후 단체곡으로 투애니원의 '유앤아이'를 선곡해 합창해 모두의 감동을 불러일으켰다.

▲'놀면뭐하니' WSG워너비(사진제공=MBC)
▲'놀면뭐하니' WSG워너비(사진제공=MBC)
노래를 마친 후 엠마 스톤은 "어릴 적 우상이었던 분과 함께 노래를 한 것 같아서 기분이 좋다"라며 눈가에 눈물이 맺혔다.

심사결과 '대청봉'조 송혜교, 엠마스톤, 김고은, 이성경은 전원 합격하며 다음 라운드로 진출했다.

맹선미 기자 msm@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