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뭉쳐야 찬다 2' 국가대표 김은중 감독 등판…국대급으로 업그레이드 도전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뭉쳐야찬다'(사진제공=JTBC)
▲'뭉쳐야찬다'(사진제공=JTBC)
‘어쩌다벤져스’가 축구 선수들의 땀과 열정이 서린 파주 축구 국가대표 트레이닝 센터(NFC, National Football Center)에 입성한다.

22일 방송될 JTBC ‘뭉쳐야 찬다 2’에서는 ‘어쩌다벤져스’가 손흥민, 황의조 등 축구 국가대표들이 뛰는 파주 NFC에 소집, U-20 국가대표 김은중 감독과의 특별 훈련이 진행된다.

‘어쩌다벤져스’는 파주 NFC에 온 만큼 국가대표 선수들이 소집될 때마다 뉴스에서 본 포토 로드 풍경을 연출해보기로 한다. 수많은 기자들의 플래시 세례를 받으며 나타나던 축구 스타들처럼 멤버들도 한 손에 축구화를 들고 멋짐을 뽐내 보지만 왠지 모를 어색함이 느껴져 시작부터 서로의 입꼬리를 씰룩이게 만든다.

하지만 안정환 감독, 이동국 수석코치, 조원우 코치는 여유로운 걸음걸이로 국대 경력직다운 포스를 뿜어낸다. 특히 안정환은 “저만의 포토 로드 꿀팁이 있다”며 남다른 시선 처리와 제스처를 공개, ‘판타지스타’ 안정환의 무심한 듯 시크했던 사진 속 깨알 노하우를 털어놔 현장을 웃음으로 물들인다.

▲'뭉쳐야찬다'(사진제공=JTBC)
▲'뭉쳐야찬다'(사진제공=JTBC)
이날 ‘어쩌다벤져스’를 파주 NFC로 이끈 사람은 다름 아닌 U-20 국가대표 감독 김은중으로, 그는 연패 소식에 안타까움을 느껴 좋은 기(氣)를 전해주고자 ‘어쩌다벤져스’를 초대한다.

조기 축구회 최초로 NFC를 입성한 것은 물론 현역 국가대표 감독과 함께 한다는 사실은 ‘어쩌다벤져스’ 멤버들의 의지를 불끈 솟아오르게 한다. 무엇보다 김은중 감독은 이동국 수석코치의 절친이자 현역 시절에도 환상의 호흡을 자랑했던 짝꿍 사이로 오랜 우정에서 비롯된 훈훈함이 고스란히 느껴졌다는 후문.

이에 현역 국가대표 감독 김은중과 ‘어쩌다벤져스’의 기막힌 만남이 어떤 결실을 맺게 할지 궁금해지는 상황. 김은중 감독의 국가대표 훈련으로 한 단계 실력을 업그레이드할 ‘어쩌다벤져스’의 활약이 더욱 기대되고 있다.

파주 NFC에서 김은중 감독과 함께 할 ‘어쩌다벤져스’의 모습은 오는 22일(일) 저녁 7시 40분 JTBC ‘뭉쳐야 찬다 2’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