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크랙실버, 자우림 '일탈'로 '불후의 명곡' 압도…진정한 록 스피릿 발산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불후의 명곡' 크랙실버(사진제공=KBS 2TV)
▲'불후의 명곡' 크랙실버(사진제공=KBS 2TV)
JTBC '슈퍼밴드2' 우승팀 크랙실버(CraXilver)가 압도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크랙실버는 지난 21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 아티스트 자우림 편에 출연했다.

크랙실버는 시작부터 몽니, 카디와 밴드 선후배 사이 묘한 신경전을 펼치며 무대 기대감을 자아냈다. 몽니가 무대를 마치자 싸이언은 "오늘 몽니의 새끼들이 되겠다고 결심했다"고 선언하다가도, 카디의 무대 뒤 "록 음악에도 세대교체가 필요한 것 같다"고 재치 있는 입담을 선보여 웃음을 안겼다.

밴드 대격돌의 마지막 주자로 나선 크랙실버는 자우림의 '일탈' 무대를 펼쳤다. 감미로운 피아노 선율로 시작된 무대는 곧 분위기가 반전되며 주체할 수 없는 흥을 선사했다.

▲'불후의 명곡' 크랙실버(사진제공=KBS 2TV)
▲'불후의 명곡' 크랙실버(사진제공=KBS 2TV)
특히 빈센트의 탄탄한 보컬과 귀를 사로잡는 밴드 사운드가 완벽하게 어우러져 모두를 기립하게 했다. 분위기가 고조되자 크랙실버 멤버들은 즉석에서 자우림과 함께 폭발적인 무대 퍼포먼스를 펼쳐 현장을 열광의 도가니로 만들었다.

진정한 일탈의 해방감을 선사한 무대에 알리는 "노래 부르기 싫다"고 걱정하는가 하면 카디의 김예지는 "같이 뛰어놀고 싶은 기분이었고 자랑스러웠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크랙실버의 무대에 김진만은 "제가 중고등학교 시절 록밴드에게 느꼈던 노스탤지어 같은 향수를 느꼈다. 2022년에도 그때의 레트로와 낭만을 이어가는 밴드가 있다니 너무 좋았다"며 극찬했다.

한편 JTBC '슈퍼밴드2'의 우승팀으로 얼굴을 알린 크랙실버는 한국의 대표 글램록 밴드로 존재감을 드러내며 활발한 음악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세훈 기자 shkim@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