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손흥민, 시즌 최종전서 리그 22·23호 골…아시아인 첫 EPL 득점왕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토트넘 손흥민(사진=토트넘 SNS)
▲토트넘 손흥민(사진=토트넘 SNS)

토트넘 손흥민이 올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두 골을 연달아 터트리며 아시아 첫 EPL 득점왕에 올랐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 선발 출전해 3-0으로 앞서던 후반 25분에 루카스 모라의 도움을 받아 22호 골을 넣었다.

여기에 후반 30분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오른발로 감아찬 공이 또 한 번 노리치 시티의 골대 안으로 들어갔다. 시즌 득점을 23골로 늘린 손흥민은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와 함께 EPL 득점 공동 선두가 됐다.

이날 살라흐는 리버풀과 울버햄튼의 최종전에서 후반 13분 교체 투입됐다. 살라흐는 잠시 손흥민에게 득점왕 단독 선두를 내줬지만 후반 39분 23호 골을 넣으며, 손흥민과 함께 공동 득점왕이 됐다.

손흥민은 아시아인으로는 최초로 EPL 득점왕에 올랐다. 잉글랜드를 비롯해 스페인,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등 5대 빅리그로 범위를 넓혀도 아시아인이 득점왕에 오른 것은 손흥민이 처음이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