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종합] 티빙, 글로벌 파트너 '파라마운트+'와 장밋빛 미래 꿈꾼다 "한 번의 구독료, 두 개의 OTT"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티빙·파라마운트+ 오리지널 시리즈 '욘더'를 연출하는 이준익 감독(사진제공=티빙)
▲티빙·파라마운트+ 오리지널 시리즈 '욘더'를 연출하는 이준익 감독(사진제공=티빙)

CJ ENM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티빙'이 '파라마운트+'와 손잡고, 글로벌 경쟁력을 키운다.

티빙과 파라마운트+는 16일 오전 기자간담회를 열고, 양사의 사업 협력 내용과 시너지 방안 등을 발표했다. 이날 티빙에는 '파라마운트+ 브랜드관'이 공식적으로 출시됐고, 파라마운트+의 최신 시리즈와 독점 콘텐츠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양지을 티빙 대표는 "할리우드 대표 메이저 스튜디오인 파라마운트가 제공하는 글로벌 OTT 서비스를 아시아 최초로 공개하게 됐다"라며 "파라마운트와는 티빙 내 브랜드관 형태의 서비스뿐만 아니라 글로벌 차원의 협력을 지속하기 위한 끈끈한 파트너십을 맺게 됐다"라고 말했다.

그는 "한 번의 구독료로 티빙과 파라마운트+, 두 개의 OTT를 즐길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또 구독료 인상 계획은 현재 없다고 덧붙였다.

▲마크 스펙트 파라마운트 중앙&북유럽, 아시아 총괄 대표(사진제공=티빙)
▲마크 스펙트 파라마운트 중앙&북유럽, 아시아 총괄 대표(사진제공=티빙)

이날 행사에 참석한 마크 스펙트 파라마운트 중앙&북유럽, 아시아 총괄 대표는 "오늘은 파라마운트의 사업 확장에 있어서 중추적 순간으로, 훌륭한 파트너와 아시아 시장에 첫 진출하게 됐다"라며 "대한민국은 OTT 사업은 물론 콘텐츠가 세계 무대를 휩쓸고 있는 활발한 시장"이라고 표현했다.

마크 스펙트 대표는 "CJ ENM과의 파트너십은 단순히 티빙을 통해 파라마운트+를 제공하는 데 그치지 않고 광범위한 파트너십을 통해 오리지널 시리즈 및 영화 공동 제작, 콘텐츠 라이센싱 및 배포하는 것도 포함돼 있다"라고 전했다.

양사가 함께 투자하는 첫 번째 작품은 이준익 감독의 '욘더'다. 근미래를 배경으로 죽은 사람들이 브레인 업로드를 통해 생전 기억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설계된 미지의 공간 '욘더'에 대한 이야기로, 배우 신하균, 한지민, 이정은, 정진영이 출연한다. 양사는 '욘더'를 포함해 2년 동안 7개의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할 계획이다.

▲박이범 파라마운트 아시아 사업 및 스트리밍 대표(사진제공=티빙)
▲박이범 파라마운트 아시아 사업 및 스트리밍 대표(사진제공=티빙)

박이범 파라마운트 아시아 사업 및 스트리밍 대표는 "파라마운트는 10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진 스튜디오로서, 다양한 키 IP를 보유 중이다. 이를 한국화하는 리메이크 프로젝트도 기획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박 대표는 티빙과의 파트너십은 콘텐츠 배급 외에도 다양한 가능성이 열려있다면서 "오늘은 티빙과 파라마운트+의 결혼식에 비유할 수 있다. 성공적으로 이 파트너십이 오랫동안 이어지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양 대표는 티빙의 당면과제로 '국내 OTT 1위 사업자가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티빙은 이를 위해 다양한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있다.

▲양지을 티빙 대표(사진제공=티빙)
▲양지을 티빙 대표(사진제공=티빙)

2020년 10월 네이버와 지분 맞교환을 통해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으며, 이후 네이버는 지난해 6월 티빙에 약 400억원 규모의 지분을 투자했다. 또 티빙의 모기업인 CJ ENM은 지난 3월 KT와 콘텐츠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미디어·콘텐츠 시장에서 파트너십을 강화한다는 전략을 발표했다. 지난 15일에는 KT와 티빙의 제휴 소식도 전해졌다.

이날 양 대표는 질의응답 과정에서 "LG 유플러스하고도 전략적 제휴가 확정됐다"라고 알렸다. 그는 "KT, LG유플러스 고객들도 티빙과 파라마운트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며 "티빙은 네이버, JTBC, KT, LGU+와의 파트너십은 물론, 파라마운트 등 더 많은 국내외 파트너들과 더 훌륭한 콘텐츠 만들어 안 볼 수 없는 OTT가 되겠다"라고 강조했다.

양 대표는 최근 OTT 시장의 위기론에 대한 생각을 말하기도 했다. 그는 "미국은 케이블·위성TV 가입자보다 OTT 가입자가 더 많다. 하지만 우리나라 OTT 유료 가입자는 IPTV 전체 가입 가구의 절반 이하 수준"이라며 "아직 엄청난 잠재력이 있는 시장이다. 초기 시장인 만큼 어떻게 하느냐가 중요하다"라고 설명했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