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윤형빈 제작 개그아이돌 코쿤, 내년 성공?…'신이 찍은 아이돌' 만연당 예언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윤형빈&코쿤(사진=iHQ '바바요' )
▲윤형빈&코쿤(사진=iHQ '바바요' )
개그맨 윤형빈이 제작하는 개그아이돌 '코쿤'이 성공 가능성을 귀뜸 받았다.

윤형빈과 코쿤은 최근 공개된 iHQ OTT 채널 '바바요'의 무속인 만연당을 만났다. 이 프로그램은 만연당이 차세대 K팝 스타들을 만나 과거와 현재, 미래까지 이야기하는 토크쇼다.

이날 윤형빈은 "춤, 노래, 개그까지 다 되는 아이돌을 만들고 싶었다"면서 "개그 아이돌 코쿤의 롤모델은 1990년대 틴틴파이브 선배들"이라고 설명했다.

만연당은 제작자 윤형빈에 대해 "코쿤이 대단한 사람을 만났다. 불사신의 사주를 가지고 있다"면서 "팀에 한 명이 남든, 두 명이 남든 끝까지 끌고 갈 책임감이 있다"라고 전했다. 또 "윤형빈은 제석의 업, 즉 먹을 복이 있는 팔자"라며 "조상으로부터 내려오는 내리 사랑을 지금 코쿤에게 베풀고 있는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만연당은 개그아이돌 코쿤의 멤버 재민과 주원의 성향을 분석했다. 그는 "재민은 해외 활동이 잘 맞는다"라며 "과거엔 한 가지에 집중해야 성공할 수 있었지만 지금은 다르다. 적재적소에 재민의 능력과 자질을 활용하면 좋을 것 같다"라고 했다.

주원에게는 "따라가는 사주다. 자신의 강한 성향을 누르고 남을 웃기기 위해 노력한다"라며 "훗날 아줌마 팬들이 많아질 상"이라고 말했다.

만연당은 윤형빈만 알고 있는 '오는 8월 코쿤 활동 재개'를 맞히면서 "코쿤은 1년의 시간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윤형빈은 이 두 사람이 빛날 수 있고, 서로 융화될 수 있는 새로운 짝을 찾아줘야 한다"라며 "코쿤은 오는 11월부터 내년 본격적으로 활동한다. 이 팀은 여기서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응원했다.

한편, 코쿤은 윤형빈이 수장으로 있는 콘텐츠 제작사 (주)윤소그룹이 제작한 개그 아이돌이다. 코쿤은 개그를 기반으로 하는 아이돌이라는 색다른 발상으로 제작돼 tvN '코미디 빅리그', 공연 '코미디위크 인 홍대',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등에 출연하며 다재다능함을 뽐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