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비즈 인터뷰] 정라엘, '마녀2'의 낭중지추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배우 정라엘(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배우 정라엘(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낭중지추(囊中之錐)' 주머니 속의 송곳. 재능이 뛰어나거나 능력이 출중한 사람은 숨어있어도 저절로 드러난다는 뜻의 사자성어다. 정라엘이 그렇다. 정라엘은 지난달 15일 개봉한 영화 '마녀2'(감독 박훈정)에서 '낭중지추'의 가능성을 보여줬다.

그가 '마녀2'에서 맡은 역할은 '토우 여자3'이다. '토우 여자3'은 소녀(신시아)를 쫓는 중국인 킬러 4인방 '토우'의 일원으로, 유창한 중국어 연기와 화려한 액션으로 '마녀2'의 볼거리를 책임졌다. 이름 없는 캐릭터로 스쳐 지나갈 수도 있었지만, 정라엘은 자신의 능력으로 주인공 소녀에 비견할 만한 존재감을 드러낸 것이다.

최근 서울 마포구 비즈엔터 편집국을 찾은 정라엘은 270만 관객의 호기심을 자극했던 '신선한 얼굴'이었다는 말에 손사래를 쳤다. 정라엘이라는 이름을 불러주는 팬들이 있다는 사실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영화 '마녀2' 스틸컷(사진제공=NEW)
▲영화 '마녀2' 스틸컷(사진제공=NEW)

"얼마 전에 무대 인사를 갔는데, 아무래도 신인이다 보니 저를 모르실 거로 생각했어요. 그런데 제 이름을 외쳐 주시고, 편지까지 써 주신 팬들이 있더라고요. 눈물이 날 정도로 정말 감사했어요."

행복한 스크린 데뷔를 하게 된 정라엘은 박훈정 감독을 향한 고마움을 잊지 않았다. 정라엘이 "예고편에 그렇게 길게 내가 나올 줄 몰랐다"면서 "감독님이 현장에서나 작품에서나 토우에 많은 신경을 써주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정라엘은 박 감독과의 특별한 인연도 설명했다. 정라엘이 박 감독을 처음 만난 곳은 '마녀2'가 아니었다. 정라엘은 자신의 인생 첫 번째 오디션이 바로 박 감독의 전작, 영화 '낙원의 밤' 오디션 현장이었다.

"오디션이란 것 자체가 처음이다 보니까 사실 어떻게 연기를 했는지 모르겠어요. 그런데 나중에 듣기로는 당시 감독님께서 저를 정말 좋게 봐주셨대요. 하지만 오디션을 통해 찾는 캐릭터의 나잇대와 제가 맞지 않아서 캐스팅되진 않았지만, 같이 못 해서 아쉬워하셨다고 들었어요. 하하. 이번에 감독님을 다시 만나 '낙원의 밤' 오디션을 이야기하고, 저를 기억하시는지 물어보니까 당연히 기억하고 있었다고 말씀하셨어요. 신인 배우를 그렇게 기억해주시는 게 정말 감사했어요."

▲영화 '마녀2' 스틸컷(사진제공=NEW)
▲영화 '마녀2' 스틸컷(사진제공=NEW)

정라엘은 어릴 적부터 품었던 '배우'의 꿈을 꿨지만 부모님의 반대로 연기가 아닌 음악가의 길을 걸었다. 하지만 음악은 그를 즐겁게 하지 못했고, 마음 한 켠에 접어뒀던 연기의 꿈을 스무 살이 넘어서 다시 꺼냈다. 정라엘은 더 이상 꿈을 묻어두고 산다면 행복하게 살 수가 없을 것 같아 부모님께 연기를 전공하겠다고 선언했다.

"연기하겠다고 마음먹고 입시 연기를 준비한 지 4~5개월 만에 중앙대학교 연극학과에 입학했어요. 부모님께서 한 번에 연기과에 진학하지 못하면 다시 음악을 배워야 한다고 하셨는데, 다행히 제 실력을 증명했던 거죠."

본격적으로 원하는 길에 오르니 그 이후로는 일사천리였다. 정라엘은 학교를 한 학기만 다니고 바로 매체 연기를 시작했다. 그의 가능성을 알아본 관계자들이 하나둘씩 늘어갔다. 그렇게 연기 경험을 쌓아갈수록 정라엘은 혹시나 배우로서 준비되지 않은 모습을 보이는 것은 아닌지 고민과 걱정이 많아졌다. '마녀2' 촬영 현장은 그에게 담대하게 연기하는 법을 가르쳐준 곳이었다.

"제게는 촬영 현장이 곧 학교에요. 현장의 모든 배우들에게 배울 점이 많더라고요. 이번 '마녀2' 현장에서는 선배, 동료 배우들로부터 연기는 물론이고 기본적인 태도와 배려하는 마음을 배울 수 있었습니다."

▲배우 정라엘(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배우 정라엘(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정라엘은 최근 디즈니플러스 오리지널 '키스 식스 센스'에도 출연하며, 신스틸러로서 대중에게 자신의 이름을 열심히 알리고 있다. 하지만 정라엘은 "이름보다는 작품 속 캐릭터로 기억되고 싶다"면서 자신이 꿈꾸는 배우로서의 미래를 설명했다.

"물 같은 배우가 되고 싶어요. 정라엘이라는 이름을 알리는 것도 좋지만 지금은 '마녀2'나 '키스 식스 센스'에서처럼 작품 속 캐릭터로 기억되는 것이 더 뿌듯해요. 물처럼 어떤 작품이든 자연스럽게 스며들 수 있는 그런 배우가 됐다는 거니까요."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