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정태우 어머니 일산 아파트 방문에 와이프 장인희 난감…고부간 신경전에 '슬기로운 남편'

[비즈엔터 맹선미 기자]

▲'살림남2' 정태우 와이프 장인희(사진제공=KBS2)
▲'살림남2' 정태우 와이프 장인희(사진제공=KBS2)
정태우의 어머니가 일산 아파트를 방문하며 와이프 장인희가 난감해 하는 가운데 정태우가 슬기로운 사랑꾼으로 변신한다.

9일 방송되는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아내와 어머니 사이에 낀 사랑꾼 정태우의 아슬아슬 외줄타기가 그려진다.

이날 정태우의 어머니는 각종 반찬과 옷, 화분 선물을 들고 아들 내외의 집을 깜짝 방문했다.

엄마 손맛이 담긴 반찬을 맛보며 반가워하는 정태우와 달리 장인희는 어머니의 눈치만 보며 난감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고. 평소 자신의 스타일과 전혀 다른 옷과 어머니가 애지중지하던 화분은 그녀에게는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었던 것.

▲'살림남2' 정태우 와이프 장인희(사진제공=KBS2)
▲'살림남2' 정태우 와이프 장인희(사진제공=KBS2)
그런 가운데 정태우가 “최근에 아내도 매실청을 담갔다”, “엄마를 뛰어넘었다”는 등 아내의 요리 실력을 자랑하자 어머니는 "매실청은 오래돼야 제맛"이라고 하는가 하면 살림과 육아에 대한 폭풍 잔소리를 하면서 고부 간의 미묘한 신경전으로 번졌다.

한편, 앞서 두 아들과의 분리 취침에 실패한 정태우는 누구의 눈치도 보지 않고 아내와 단 둘이서 오붓하게 지낼 수 있는 특별한 공간을 마련했다.

비가 쏟아지는 날에도 깨가 쏟아지는 정태우, 장인희의 달달한 모습에 MC 김지혜는 감탄사를 연발하며 부러워했고 박준형은 안절부절못하며 눈치만 봤다고 해 사랑꾼 부부의 로맨틱한 우중 데이트도 관심을 집중시킨다.

맹선미 기자 msm@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