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전참시' 이영자, 경기도 광주 베이커리 카페서 밧줄빵+초당옥수수 수프 보양식 먹방→파김치 개발자 마카롱 여사 만남…고추 요거트 레시피 공개

[비즈엔터 이성미 기자]

▲'전참시'(사진제공=MBC)
▲'전참시'(사진제공=MBC)
'전참시' 이영자가 송 실장과 경기도 광주 베이커리 카페에서 초당옥수수 수프, 밧줄빵, 뜀틀빵, 가마솥 누룽지빵 등으로 보양식을 만끽한다. 이어 꽃게 액젓 파김치를 개발한 마카롱여사를 만나 블루베리 청, 토마토, 고추 요거트를 맛본다.

30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210회에서는 이영자와 송 실장이 상상초월 보양식 투어에 나선다.

이날 방송에서 이영자는 자칭 ‘썸머 약통’으로 불리는 남다른 사이즈의 박스를 차에 싣고 송실장과 함께 힐링 여행길에 오른다. 이영자는 남다른 보양식 철학을 비롯해, 365일 중 딱 두 달만 맛볼 수 있다는 보양식 맛집으로 향한다.

창밖으로 펼쳐진 여름 풍경에 푹 빠진 두 사람은 즉석에서 신나는 노래를 부르며 여행 분위기를 만끽한다. 첫 번째 목적지에 도착한 이영자는 특별한 보양식 메뉴를 주문, 이를 지켜보던 참견인들의 이목을 단숨에 사로잡는다.

송 실장은 상상을 초월하는 보양식을 한입 가득 맛본 뒤 “진짜 맛있다”며 “그게 보양식일 줄은 예상 못 했다. 보양식을 제대로 먹은듯한 느낌”이라고 감탄한다. 이영자도 “올여름 내가 살아있음을 느낀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앞서 이영자는 매니저 송 실장과 함께 자연 속 ‘비밀의 정원’을 방문한다. 이영자는 도착하자마자 식물 물주기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여름 나기에 나선다.

이영자는 자신만의 요거트 레시피도 공개하고, 송 실장과 함께 여름의 맛 향연을 즐기며 자연 속 힐링을 즐긴다. 이 밖에도 이영자는 남다른 스케일의 그릇 쇼핑도 한다.

이성미 기자 smlee@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