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엔터 마켓] CJ ENM, 2분기 매출은 늘고 영업익 줄었다 "하반기 수익성 제고 집중"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CJ ENM CI.(사진제공=CJ ENM)
▲CJ ENM CI.(사진제공=CJ ENM)

CJ ENM의 올해 2분기 매출이 늘었지만, 작년 같은 기간 대비 영업이익은 줄었다.

CJ ENM은 4일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은 1조 1925억원, 영업이익 556억원이라고 공시했다. 이는 각각 지난해 동기보다 31.3% 증가, 35.2% 감소한 것이다. 순손실은 250억원으로 적자를 기록했다.

부문별로는 미디어 부문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58.4% 증가해 7228억원, 영업이익은 56.0% 감소해 254억원을 기록했다.

CJ ENM은 매출 성장의 이유로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환혼', '유미의 세포들 시즌2' 등 IP(지식재산) 경쟁력을 언급했다. 또 콘텐츠 판매는 지난해 대비 258.9% 증가했고, 티빙의 매출 역시 전년 동기 대비 122.1% 늘어났다.

하반기에는 채널 및 OTT 시리즈 등 콘텐츠 판매를 확대하고, 유튜브 채널 '디글', '스튜디오 와플' 등 디지털 채널 경쟁력도 강화할 것이라 밝혔다.

커머스 부문은 매출 3517억원, 영업이익 195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실적이 감소했는데, CJ ENM 측은 "오프라인 소비 쏠림 현상이 심화하고 TV 송출수수료 및 투자 비용이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CJ ENM은 수익성 개선을 위해 하반기 뷰티·건강기능식품 등 고수익 상품을 더욱 다양하게 공급하고, 자체 브랜드의 유통 채널을 확대하며, 패션 상품의 가을·겨울 시즌 판매를 극대화하겠다고 전했다.

음악 부문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증가했다. 매출은 41.3% 증가한 924억원, 영업이익은 589.4% 늘어난 148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자체 아티스트인 그룹 INI와 JO1이 오리콘 차트 1위를 기록하는 등 해외 사업이 본격적으로 성과를 내기 시작했고, 임영웅, 에이티즈 국내 콘서트 등 라이브 매출이 증가해 수익성 성장을 이끌었다고 말했다.

영화 부문은 매출 256억원, 영업손실 41억원을 기록했다. '브로커'와 '헤어질 결심'이 칸 영화제에서 수상하며 해외 판매에선 호조를 보였지만 국내 흥행에선 부진하며 손실이 났다.

CJ ENM 관계자는 "상반기 CJ ENM은 미국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서 콘텐츠 영향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했으며 음악 사업 역시 일본 '라포네'(Lapone)를 중심으로 아티스트 해외 사업을 강화하는 등 글로벌 사업 경쟁력을 확보했다"며 "하반기에는 독보적인 콘텐츠 경쟁력과 사업 포트폴리오 강화에 기반한 수익성 제고에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