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정태우, 와이프 장인희와 본가 방문…이승효 아내 여동생 등에게 잔소리 "현실 남매 케미"

[비즈엔터 이성미 기자]

▲'살림남2' 정태우(사진제공=KBS2)
▲'살림남2' 정태우(사진제공=KBS2)
배우 정태우가 와이프 장인희와 본가를 방문해 여동생들에게 잔소리 폭탄을 늘어놓는다.

6일 방송되는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정태우와 배우 이승효와의 결혼으로 화제를 모았던 둘째 정혜리, 12살 차이 띠동갑 막내 정태리의 현실 남매 모먼트가 그려진다.

이날 아내 장인희와 본가를 방문한 정태우는 오랜만에 만난 여동생들을 향해 "일어서서 인사 해야지"라며 장난스럽게 호통을 치고 옷차림을 지적하는 등 ‘유교 오빠’의 모습을 엿보였다.

이에 정혜리, 정태리는 "마늘 까고 있는 거 안 보여?"라 귀여운 반항을 했고 "오빠는 아빠처럼 굴었을 때가 많았다", "난 반성문도 쓴 적 있다"면서 정태우의 가부장적(?)인 면모에 대해 폭로하기 시작했다.

이후에도 “오빠가 올케를 잘 도와줘야 한다”는 등 끊임없는 여동생들의 잔소리에 결국 참다 못한 정태우는 “내가 너 분유 먹이고 기저귀도 갈아줬다", "너네 등록금도 내가 다 내줬다"라며 발끈했다.

한편, 정태우와 이목구비가 꼭 닮은 붕어빵 여동생 정혜리는 "어렸을 때는 연예인 동생이라는 게 싫었다"며 아역 스타였던 오빠 때문에 겪어야 했던 고충을 털어놓았다.

이성미 기자 smlee@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