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삼시세끼 고창편' 360도 VR영상 공개

[비즈엔터 오세림 기자]

▲tvN '삼시세끼 고창편'(사진=tvN '삼시세끼 고창편')
▲tvN '삼시세끼 고창편'(사진=tvN '삼시세끼 고창편')

‘삼시세끼 고창편’의 촬영지 모습을 마치 눈앞처럼 볼 수 있는 가상 현실(VR) 영상이 공개됐다.

29일 tvN '삼시세끼' 제작진은 유투브를 통해 VR 영상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VR 영상(https://youtu.be/UwiWAS2akl4)을 통해서는 ‘삼시세끼 고창편’ 촬영지 곳곳의 모습을 볼 수 있다.

VR 영상에는 정선편에서 볼 수 있었던 집과는 또 다른 느낌의 고창 집 전경을 비롯해 집 내부 모습,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 남주혁의 모내기 현장 등이 생생하게 나타난다. 키보드나 마우스를 이용해 화면을 360도 돌려보면 마치 직접 현장에 가 있는 것처럼 촬영지 사방의 모습이 보이고, 새들이 지저귀는 한적한 고창 시골의 소리도 들을 수 있어 시선이 집중된다.

'삼시세끼' 제작진은 “1일 첫 방송에 앞서 시청자들이 ‘삼시세끼’를 더욱 쉽고 재미있게 체험해 볼 수 있도록 360도 영상카메라로 촬영한 VR 영상을 먼저 공개하게 됐다. 시청자가 마치 고창에 직접 와 있는 것처럼 사방을 둘러볼 수 있는 영상으로 방송에서와는 또 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29일부터 2주 간 왕십리 CGV 로비에서는 ‘삼시세끼 VR 체험존’이 운영된다. 평일에는 기념 사진을 찍을 수 있고, 주말에는 VR 영상 시청 이벤트를 통해 영상을 더욱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을 전망이다.

‘삼시세끼’는 도시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는 ‘한 끼’를 낯설고 한적한 시골에서 가장 어렵게 해 보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아름다운 시골 풍광을 배경으로 출연자들의 소박한 일상이 잔잔한 재미와 감동을 선사하며 힐링 예능으로 사랑받고 있다. 이번 ‘고창편’은 ‘정선편’과 ‘어촌편’에 이은 새 시리즈로, 오는 7월 1일 밤 9시 45분 tvN에서 첫 방송한다.

오세림 기자 stellaoh@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