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택시' 신다은, 남편 임성빈 첫인상 "엮이지 말아야겠다 생각"

[비즈엔터 김지혜 기자]

(사진=tvN '현장토크쇼 택시')
(사진=tvN '현장토크쇼 택시')

배우 신다은이 남편 임성빈의 첫인상에 대해 고백했다.

2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이하 택시)에서는 '신혼의 정석' 특집으로 귀여운 눈웃음과 솔직 담백한 성격으로 인기몰이 중인 배우 신다은과 '인테리어계의 금손' 공간 디자이너 임성빈이 탑승했다.

이날 하석진이 신다은과 임성빈의 사랑의 징검다리 역할을 했다는 것에 대해 임성빈은 "석진이 형이 학교 선배다. 그때 다은 씨와 작품을 하고 있어서 보게 됐는데 마음에 들어서 소개시켜달라 했다"고 말했다.

이에 신다은은 "저는 싫다고 했다. 하석진 씨가 소개시켜주는 게 자기 친구라는데 저에겐 약간 어리다고 생각이 들어 거절했다. 그리고 하석진 오빠와 인연이 틀어질 것도 걱정이 됐다"고 말했다.

임성빈은 몇년 후 다시 TV서 신다은을 보게 됐고, 하석진에게 "시간이 흘러서 다시 한번 부탁했다"고 말했다. 그는 "처음 실물을 딱 보니까 광나는 느낌이더라. 밝은 에너지가 있어서 너무 좋았다. 그리고 기본적 소향이나 행동도 굉장히 좋았다"고 칭찬했다.

하지만 신다은은 "근데 저는 '저 사람과 엮이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했다. 첫인상이 굉장히 날라리 같았다"고 남편에 대한 반전의 첫인상을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혜 기자 jidorii@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